현대차, 美 뉴욕서 車 가죽시트 업사이클링 패션 공개
현대차, 美 뉴욕서 車 가죽시트 업사이클링 패션 공개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9.08 13: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협업해 소규모 콜렉션서 업사이클링 의상 선보여
사라 제시카 파커 등 할리우드 스타와 밀레니얼 패션 인플루언서 300여명 참석
다음달 中 베이징서도 중국 패션 브랜드와 협업해 두 번째 업사이클링 의상 공개
미국 유명 드라마 ‘섹스앤더시티’의 주인공 사라 제시카 파커(Sarah Jessica Parker)가 현대자동차 업사이클링 의상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미국 유명 드라마 ‘섹스앤더시티’의 주인공 사라 제시카 파커(Sarah Jessica Parker)가 현대자동차 업사이클링 의상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전세계 경제와 패션의 중심지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폐기되는 자동차 가죽시트를 업사이클링(up-cycling)해 제작한 의상을 공개하고 글로벌 인플루언서(영향력 있는 개인)들과 지속가능성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대차는 지난 6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맨해튼 퍼블릭 호텔에서 ‘리스타일(Re:Style)’이라는 이름의 소규모 콜렉션을 열고 뉴욕 기반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ZERO+Maria Cornejo)’와 함께 제작한 업사이클링 의상 15벌을 선보였다고 8일 밝혔다.

업사이클링은 기존에 버려지는 제품을 디자인을 가미하는 등 새로운 가치로 창출해 새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뜻한다.

리스타일은 최근 지속 가능성(Sustainability)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만큼 자동차와 패션의 이색 협업을 통해 업사이클링 트렌드를 전 세계에 전파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행사 명칭은 ‘다시 사용하고, 다시 생각하는, 새로운 스타일’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제로+마리아 코르네호는 미국 뉴욕 기반의 하이엔드 패션브랜드로, 대표 디자이너인 마리아 코르네호는 지난 2003년부터 미국 패션디자이너 협회(CFDA, Council of Fashion Designers of America) 회원이며 2013년부터는 CFDA의 지속가능 위원회 창립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2016년 S/S 콜렉션에서는 폐기되는 캐시미어 실을 사용한 친환경 캐시미어 니트와 식물에서 추출한 염색료를 사용한 가죽 의류 등을 선보여 뉴욕 패션 업계에서 친환경 디자이너로 인정받고 있다.

또 제로+마리아 코르네호는 미셸 오바마, 틸다 스윈튼, 앤 해서웨이 등의 해외 유명 셀러브리티가 즐겨 입는 브랜드로 유명하다.

이날 행사는 전 세계 패션업계 종사자와 미디어들이 몰려드는 2020 봄·여름 뉴욕 패션위크 첫날에 개최돼 미국 할리우드 배우와 TV 스타 등 유명 연예인과 함께 밀레니얼 세대를 대표하는 패션·라이프 스타일 분야 인플루언서 등 총 3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미국 유명 드라마 ‘섹스앤더시티’의 주인공 사라 제시카 파커(Sarah Jessica Parker)와 할리우드의 떠오르는 신예 배우 로언 블랜처드(Rowan Blanchard), 전(前) 비욘세 스타일리스트로 유명한 타이 헌터(Ty Hunter) 등이 행사장을 찾았다.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의 대표 디자이너 마리아 코르네호는 “패션산업에서도 폐기되는 직물과 소재가 큰 이슈”라며 “자동차 제조과정에서 발생되는 폐기물 문제를 패션산업과 협업을 통해 해결하려고 하는 현대차의 모습을 보면서 매우 혁신적인 회사라고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콜렉션을 위해 현대차는 지난 5월부터 미국 뉴욕에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협업해 의상을 제작했으며 폐기되는 자동차 시트가죽은 부품 그룹사인 현대트랜시스로부터 공급받았다.

이날 공개한 의상은 ‘버려지는 소재에 새로운 삶(Life Cycle)을 부여하자’라는 철학 아래 자연에서 영감을 받아 ‘자연과 조화’라는 콘셉트로 제작됐다.

특히 자동차 시트에 주요 사용되는 블랙, 다크 베이지, 화이트 컬러는 자갈과 모래, 눈 등 지구 본연의 색에 가깝기 때문에 이를 의상의 핵심 색상으로 사용해 친환경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또 도발적인 점프 수트와 데님과 가죽을 믹스 매치된 재킷, 심플한 스타일의 원피스 등 현대자동차 브랜드를 느낄 수 있도록 역동적이면서 현대적인 이미지를 의상에 담았다.

여기에 마리아 코르네호 특유의 편안하면서도 세련된 감각이 더해져 단순히 폐소재의 재활용 차원을 넘은 완전히 새로운 작품으로 재탄생했다.

컬래버레이션(협업) 의상 외에도 재활용 페트병에서 뽑아낸 재생섬유로 만든 업사이클링 티셔츠와 자동차 에어백으로 만든 토트백도 함께 공개해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재생섬유 티셔츠에는 ‘Saving the planet in style(스타일 있는 지구 보호)’라는 친환경 메시지를 담았으며 앞으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 매장과 홈페이지를 통해 한정판으로 판매한 후 수익금은 글로벌 환경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제로+마리아 코르네호는 브랜드 설립 때부터 친환경과 지속가능성을 강조해온 하이엔드 패션 브랜드로, 식물성 염료와 자연 친화적인 실크 등 화학제품 대신 지속 가능한 재료를 의상제작에 사용하는 등 생태계 보존과 환경에 대한 영향을 중요하게 고려하는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한편 현대차는 미국 뉴욕에 이어 다음달 25일부터 오는 11월 2일까지 중국패션위크 기간 중에 ‘현대모터스튜디오 베이징’에서 중국 친환경 패션 브랜드 ‘리클로딩 뱅크(Reclothing Bank)’와 협업해 두 번째 리스타일을 개최할 예정이다.

패션모델들이 재활용 페트병에서 뽑아낸 재생섬유로 만든 업사이클링 티셔츠와 자동차 에어백으로 만든 토트백을 선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패션모델들이 재활용 페트병에서 뽑아낸 재생섬유로 만든 업사이클링 티셔츠와 자동차 에어백으로 만든 토트백을 선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양연 2019-09-13 17:04:19
미셸 오바마 여사 U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