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해명에도 檢 수사 '속도전'… 소환조사·압수수색
조국 해명에도 檢 수사 '속도전'… 소환조사·압수수색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9.0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담회 해명 후 '딸 논문 등재 의혹' 의대교수 소환
부인 집무실·서울대 의대·코이카 등 추가 압수수색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오후 국회에서 저녁 식사를 마치고 다시 시작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오후 국회에서 저녁 식사를 마치고 다시 시작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각종 의혹과 관련한 수사에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 조 후보자가 언론간담회를 통해 결백을 주장한 몇 시간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3일 오전 조 후보자 딸의 ‘의학 논문 1저자’ 등재 의혹과 관련, 단국대학교 장모 교수를 소환했다.

장 교수는 조 후보자 딸 조씨가 한영외고에 다니던 시절 제1저자로 등재한 의학 영어 논문의 책임저자다.

검찰이 장 교수를 소환한 것은 의학논문 제1저자 논란에 관한 기초적 사실관계 정리 작업을 대체로 마무리한 상태에서 장 교수의 진술을 확보하려는 취지로 보인다.

또 검찰은 이날 추가 강제수사도 단행했다.

이날 오전 검찰은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씨가 재직 중인 경북 영주 동양대학교 연구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냈다.

검찰은 여기서 확보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문서 등으로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관련 의혹을 확인할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검찰은 서울대 연건캠퍼스 의과대학 행정실과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KOICA)도 압수수색했다.

이는 딸의 대학 및 대학원 관련 특혜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 규명이 더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법조계에서는 검찰의 이날 추가 압수수색은 앞서 확보한 자료를 통해 관련 의혹을 뒷받침하는 단서들을 더 찾아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조 후보자가 12시간 가까운 기자회견을 통해 관련 의혹을 해명한 지 몇 시간 지나지 않은 시점에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냈다는 점에서 여러 단서를 확보했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하지만 여전히 조 후보자의 집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으로 볼 때 각종 의혹에 조 후보자가 연루된 직접적인 단서는 아직 확보하지 못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검찰은 조 후보자의 해명과는 별개로 수사를 진행해, 조 후보자의 주장이 사실과 부합하는지 여부는 인적·물적 등 객관적인 증거를 토대로 입증하겠다는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외관상 보이는 수사의 진척 보다는 확보한 단서를 통해 법원을 상대로 조 후보자에 대한 강제수사 필요성을 얼마나 설득할 수 있는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딸 관련 의혹 △웅동학원 소송 의혹 △사모펀드 의혹 등에 대해 위법 사실이 없고 사전에 알지 못했다는 취지로 전면 부인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