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개국 34개 단체 참가하는 '충주 세계 무술축제' 개막
27개국 34개 단체 참가하는 '충주 세계 무술축제' 개막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09.03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과 동시 열려…다양한 프로그램 구성
'충주 세계 무술축제'가 오는 6일까지 충주세계무술공원에서 진행된다. (사진=충주시)
'충주 세계 무술축제'가 오는 6일까지 충주세계무술공원에서 진행된다. (사진=충주시)

세계적 무술도시를 꿈꾸는 충주는 영화나 TV로만 보던 세계 무예 고수들의 화려하고 멋진 무술을 직접 볼 수 있는 충주세계무술축제가 열려 온 도시가 축제열기로 가득하다. 이번 행사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과 동시에 열리고 있다.

3일 충북 충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충주종합운동장에서 개막한 충주세계무술축제는 27개국 34단체가 참가했다.

충주세계무술축제는, △세계무술공연 △국제무예연무대회 △세계무술퍼레이드 △주빈국 콘서트 △유네스코 등재무술 교류 △전국태권도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관람객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또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전국댄스페스티벌, 뷰티페스티벌, 어린이사생대회, 목각인형콘서트, 충주으뜸문화자랑, e스포츠 대회 및 체험, NH한마음콘서트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도 함께 열리고 있다.

아울러 시 새마을회, 전통시장, 농가 등이 마련한 먹거리 장터도 관람객들이 많이 찾고 있다.

무술축제는 3일 넉살, 딥플로우 등 국내 정상급 랩퍼의 공연이 펼쳐지는 랩페스티벌, 4일 룰랄라세션의 축하공연과 함께하는 국제무예연무대회 결선, 5일 폐막기념행사인 디제잉쇼 등의 행사가 남아있다.

2019 충주세계무술축제는 ‘무술을 통한 어울림! 문화를 향한 두드림!’ 을 주제로 오는 6일까지 충주세계무술공원에서 진행된다.

한편 시는 지난달 31일과 지난 1일 이틀간 축제장을 방문한 관람객은 약 5만명에 이르며, 특히 지난달 31일 오후의 순간 최대 관람객은 1만명을 기록했다고 추산했다.

j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