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잘 해내는 것이 책임지는 길"… "가족 의혹은 검찰이 철저히 밝힐 것"
조국 "잘 해내는 것이 책임지는 길"… "가족 의혹은 검찰이 철저히 밝힐 것"
  • 고재태 기자
  • 승인 2019.09.02 21: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두 번째 기자간담회서 '권력개혁' 완성 의지 밝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7시부터 의혹에 대한 기자간담회 두 번째 시간을 이어갔다.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는 자신의 소명에 대해 많은 시간을 할애하며 해명에 나섰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과 정권 부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조 후보자는 "물론 많은 생각을 한다"면서 "이 상황에서 그만두는 방법이 있겠지만 그만두지 않고 잘 해 내는 것이 책임지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첫 번째 기자간담회에서와 마찬가지로 조 후보자는 사모펀드나 가족 등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서는 관계기관과 검찰의 조사에서 밝혀질 것이라는 입장을 이어갔다.

조 후보자는 "청문과정에서 가족을 세우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사모펀드 등 가족과 관련된 의혹은 검찰에서 철저하게 조사해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야당의 반대와 경험하지 못한 혹독한 검증 과정을 격고 있다"며 "현 시점이 사법개혁의 적기라고 생각하고, 정치민주화보다 경제민주화가 더 중요하단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또 웅동학원과 관련해서는 장관 임명 여부와 상관없이 사회에 환원할 것을 약속했다.

jt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09-03 09:11:58
대통령이 임명하는 순간 우리는 홍콩 시위현장이 국내에서 재현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지금 국민의 정서는 박근혜 이명박 비리수사 때보다 더 참담하고 정부에 대한 신뢰는 완전히 무너졌다.
사법개혁? 조국은 공수처를 만들어서 검찰의 정치개입 차단, 법조인의 뇌물 수수 등을 근절하겠다는데, 조국이 궁극적으로 하려는 것은 반대파의 척살이라는 지금껏 조국과 윤석열의 관계와 그들이 한 말에서 충분히 알수있다. 여당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원천적으로 차단해 어떤 비판도 하지 못하게만드는 일당독재체제를 굳건히 하기 위해 꺼낸것이 공수처다. 살아 있는 권력에도 눈치를 보지 말고 공정하게 수사하라고 임명한지 한달만에 윤석열이 조국을 수사하니 검찰개혁을 방해하는 세력이라고 하는 것들이 사법개혁을 한다고 하는 것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