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지금이라도 청문회 개최해달라" 거듭 호소
조국 "지금이라도 청문회 개최해달라" 거듭 호소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9.02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해 승강기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해 승강기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개최를 거듭 호소했다.

조 후보자는 2일 오전 9시20분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있는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면서 "지금이라도 여야가 합의 정신에 따라 인사청문회 개최를 결정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저는 오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아닌 여야가 합의한 대로 국회에 출석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청문회를 통해 검증받을 수 있기를 바랐다"면서 "하지만 지금 이 시각까지도 연락받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회를 주신다면 국민들 앞에서 그간 제기된 의혹에 대해 소상히 말씀드리고 추진할 정책들에 대해서도 말씀드리고 싶다"며 인사청문회 개최를 촉구했다.

당초 여야는 이날부터 이틀간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하는데 협의했다. 하지만 조 후보자 가족들을 둘러싼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이견차가 생기면서 인사청문회를 개최하지 못하고 있다.

이와 관련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않는다면 국민 앞에서 소명할 기회는 어떻게 만들 계획이시냐'는 질문에 "조금 고민해서 말씀드리겠다"고 대답을 피했다.

또 '가족들을 청문회에 세울 생각은 없느냐'는 물음엔 "증인 채택 문제는 여야 합의 사안이라고 본다"고만 답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