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A 출시 이후 누적 수익률 9.79%…한달간 0.83%p 상승
ISA 출시 이후 누적 수익률 9.79%…한달간 0.83%p 상승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9.08.30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 계좌에 예금·펀드·파생결합증권 등 여러 상품을 담을 수 있는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가 2016년 출시 이후 누적 수익률이 지난달 말 기준 평균 9.79%로 집계됐다.

3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증권사·은행 25곳에서 출시 3개월이 넘은 204개 ISA 모델포트폴리오(MP)의 지난 7월 말 기준 누적 수익률이 한 달 전(8.96%)보다 0.83%포인트 올랐다.

협회는 “미 연방준비제도의 통화정책 완화 기대감과 미중 무역협상 재개 가능성 등에 힘입어 주요국 주가가 반등하면서 해외 주식형 펀드 MP 중심으로 수익률이 소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유형별로는 초고위험 상품 수익률이 평균 15.77%로 가장 높고 고위험(12.69%), 중위험(8.41%), 저위험(6.71%), 초저위험(5.17%) 등 순이었다.

업권별로는 증권사의 누적 수익률이 평균 11.05%로 은행(7.74%)보다 높았다. 회사별로는 NH투자증권이 16.40%로 가장 높고 메리츠종금증권(14.44%), DB금융투자(13.46%), 미래에셋대우(13.31%), 현대차증권(13.16%) 등 순이었다.

개별 MP 중에서는 키움증권의 초고위험 기본투자형(초고위험)이 누적 수익률 37.55%로 가장 높았다.

현대차증권의 고위험 수익추구형 A2(선진국형)(35.31%), 우리은행의 초고위험 글로벌우량주 ISA(공격형)(33.15%), 미래에셋대우의 초고위험 글로벌자산배분 초고위험(국내주식 제외)(19.96%) 등도 고수익을 기록했다.

수익률 집계 대상의 79.5%에 해당하는 163개 MP가 누적 수익률 5%를 넘었다. 이 가운데 82개는 10%를 초과하는 수익을 냈다.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MP는 7개였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