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고추 수경재배 기술도입' 수확량 30% 증가
아산시 '고추 수경재배 기술도입' 수확량 30% 증가
  • 이영동 기자
  • 승인 2019.08.29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아산시농업기술센터가 스마트팜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ICT 고추 수경재배 사업이 20~30%의 수확량 증가와 조동력 절감효과를 내고 있다. (사진=아산시농업기술센터)
충남 아산시농업기술센터가 스마트팜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ICT 고추 수경재배 사업이 20~30%의 수확량 증가와 조동력 절감효과를 내고 있다. (사진=아산시농업기술센터)

충남 아산시농업기술센터가 스마트팜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ICT 고추 수경재배 사업이 일반 고추농가보다 수확량이 20~30% 증가되고, 노동력 절감 효과를 톡톡히 내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수경재배는 흙을 사용하지 않고 물과 수용성 영양분으로 만든 배양액 속에서 식물을 키우는 방식으로 보통 딸기, 토마토 농가에 기술이 적용되고 있으나, 시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고추 수경재배를 진행했다.

선장면 소재 농장(대표 한상륭)은 올해 ICT 스마트팜 고추 수경재배 기술을 도입 컴퓨터와 스마트 기기를 적용한 온실 환경 및 시설 최적 자동제어 시스템을 구축해 온․습도, pH, EC, 양액 등 자동조절장치로 생산성과 품질을 높이는 한편 노동력을 줄여 고추를 생산했다.

한상륭 대표는“이번 고추 수경재배 기술도입으로 토양연작장해에 의한 수확량 감소 피해를 직접 해결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시 농업기술과장은 “앞으로도 노동력을 줄이고 농산물 품질을 높이는 스마트팜을 확대·보급하겠다”고 말했다.

one6114@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