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배, 주아랍에미레이트 '한국인의 날' 행사에 선봬
진주배, 주아랍에미레이트 '한국인의 날' 행사에 선봬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9.08.27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진주시 문산읍 한국배영농조합법인 선과장에서 아랍에미리트 '한국인의 날'행사에 납품할 배를 선별하고 있다. (사진=진주시)
26일 진주시 문산읍 한국배영농조합법인 선과장에서 아랍에미리트 '한국인의 날'행사에 납품할 배를 선별하고 있다. (사진=진주시)

경남 진주시는 지난 26일 문산읍 두산리 소재 한국배영농조합법인 선과장에서 진주시장을 비롯해 법인대표, 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아랍에미리트 한국대사관 ‘한국인의 날’ 행사에 납품할 배(화산) 선적식을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한국배영농조합법인은 할랄인증 및 ISO22000 인증을 기반으로 2017년 두바이 K-Food 박람회에서 현지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등 당시 한국주재 공관직원들의 호응을 얻어 계속 대사관에 납품을 해 오고 있다.  이번에 납품하는 배는 오는 10월 5일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한국인의 날 행사에 참석하는 외교사절, 재외국민 등 300여 명에게 선물로 공급될 예정이다.

한국배영농조합법인은 “세계에 약 25%를 차지하는 무슬림 시장에서 진주배가 최고품질로 인정받아 농산물 수출에 새로운 활로가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며 수출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조규일 진주시장은“현재 세계적으로 수출시장이 불안정해 수출 농산물의 품질 관리가 더욱 강조되는 시점에서, 소비자와의 신뢰구축 만큼 중요한 것이 없다”며"국가별·품목별 농약 및 검역기준을 지켜 줄 것"을 주문하고, 우리 농업을 살리는 길은 수출밖에 없음을 인지하고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 농산물유통과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국가간 보호무역주의로 수출시장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며 이를 극복하는 길은 수출국 다변화를 통한 수출증대이다”며 “해외 신시장 개척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진주/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