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번 한미연합훈련 완전한 돈 낭비”
트럼프 “이번 한미연합훈련 완전한 돈 낭비”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08.26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훈련 필요 없다고 생각… 김정은 두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진행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완전한 돈 낭비였다”고 비난했다.

25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프랑스를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베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 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 화가 나 있었는데 나 역시 그것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한미연합훈련은 완전한 돈 낭비고 이번에 축소된 형태로 진행된 훈련은 솔직히 할 필요가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번 실시된 한미연합훈련은 실제 인력과 장비가 가동된 게 아닌 시뮬레이션으로 워게임 형태로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은 비용이 많은 든다는 게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나는 한미연합훈련이 마음에 든 적이 없다. 왜냐면 돈을 내는 걸 좋아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한 바 있다. 다음 날에는 트윗을 통해 “터무니없고 돈이 많이 든다”고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부정 발언에 대해 외교계는 한미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앞두고 우리 정부를 압박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또 지난 6월 말 판문점 회동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합의한 북핵 실무협상 재개를 염두에 두고 김 위원장을 달래려는 성격도 있는 것으로 봤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발사한 북한 발사체에 대해 이날도 “그저 미사일 시험일 뿐”이라며 “북한이 핵 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어긴 건 아니다”고 두둔했다. 

다만 아베 총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시각차를 보였다. 

[신아일보] 이인아 기자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