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작은기업-크리에이터 매칭…상생 장 넓힌다
CJ, 작은기업-크리에이터 매칭…상생 장 넓힌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8.22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지만 특색 있는 작은 기업과 성장 가능성 큰 크리에이터 연계로 홍보효과
(이미지=CJ그룹)
(이미지=CJ그룹)

CJ그룹(회장 이재현)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한정수)가 특색있는 작은 기업과 성장 가능성이 큰 크리에이터를 매칭해 상생을 돕는 활동을 진행한다.

CJ는 지난 21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이 같은 취지의 프로그램인 ‘오크리에이터스(O! CreatUs·Open+Create+Us)’를 통해 선발한 20개 작은기업·크리에이터에 대해 시상식을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오크리에이터스는 각 지역의 잠재력 있는 작은 기업과 크리에이터를 매칭시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유망한 크리에이터를 발굴해 콘텐츠 산업의 성장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CJ그룹이 진행하는 상생 프로그램의 하나로, 지난해 수도권·영남권에 이어 올해 세종·충남·전북·전남·광주·제주·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진행됐다. 작년 두 번의 공모를 통해 50개팀을 선발한 데 이어 올해 30개 팀이 홍보 콘텐츠를 제작해 마케팅 활동을 해왔다.

올해 선정된 우수 작은 기업은 인삼제품 제조업체 '백산인삼'·유아용 식품업체 '아가맘마'·과일 아이스크림 제조업체 '젤요' 등 10곳으로, 충청, 호남, 제주 지역에 기반을 두고 있다. 이 중 최우수상 5곳은 CJ헬로를 통해 지역 방송에 홍보되는 기회를 갖는다.

우수 크리에이터에는 일상의 소소함을 깔끔한 영상으로 소개하는 ‘츄삐’와 디져트 레시피 전문 콘텐츠를 운영중인 ‘슈가풀’ 등 10개 팀이 수상했다. 수상 크리에이터에게는 최대 300만원의 상금과 함께 DIA TV, CJ헬로 지역방송에서 활동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특히 올해는 마케팅 교육 외에도 작은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강화했다. CJ는 이달 9일부터 11일까지 개최된 아시아 최대 1인 창작자 축제인 ‘다이아 페스티벌’ 컨벤션 부스에 참가해 제품을 알릴 수 있는 홍보의 기회를 제공했다. 일부 제품에 대해서는 주문 생산 기반 커머스 플랫폼 ‘카카오 메이커스’ 입점도 지원한다.

CJ그룹 상생혁신팀 관계자는 “첫 회 수도권으로 시작한 공모전이 올해 3회 째를 맞아 호남, 제주 등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지역의 작은 기업들에게 상생의 발판을 넓히는 계기가 됐다”며 “지역에서 활동하는 작지만 특색있는 우수 기업들이 성장함으로써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 건강한 상생 생태계가 자리잡아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정수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앞으로 공모전 확대로 지역과 수도권을 연결하는 창업·혁신 네트워크 허브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