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업계 ‘탈일본’ 노력…상반기 R&D 투자 비중은 1%대
화학업계 ‘탈일본’ 노력…상반기 R&D 투자 비중은 1%대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8.22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업체별 최저 0.47%·최고 5.67%
SK케미칼·LG화학 상대적으로 투자 비중 높아
“정부 정책지원 등 꾸준한 R&D 투자 필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화학업계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로 핵심 소재 국산화란 과제를 풀어야하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기준 매출 대비 연구·개발(R&D) 투자비용은 평균 1%대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기업의 투자개선 노력과 정부 안정적인 정책 지원이 뒷받침 돼야 핵심 소재 국산화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화학 업종은 일본 수입 의존도가 높은 분야 중 하나다. 정밀화학 원료인 수입산 ‘자일렌’의 경우 지난해 일본으로부터 수입한 비중이 95.4%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가 지난달 한국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을 겨냥해 수출 규제를 단행했던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도 일본의 글로벌 점유율은 70∼90%에 달한다.

22일 화학업계 주요 10개 상장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 상반기 매출 대비 R&D 비용은 업체별로 최저 0.47%에서 최고 5.67%로 나타났다. 이는 평균 1%대에 불과한 수치다.

업체별로는 SK케미칼(5.67%)과 LG화학(3.90%)이 상대적으로 높았지만 나머지는 모두 3% 이하였다. 롯데케미칼, 금호석유화학, 대한유화, OCI 등은 R&D 투자 비중이 0%대에 그쳤다.

투자 금액으로 보면 LG화학이 5450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코오롱인더스트리가 463억원, 롯데케미칼이 433억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금액이 가장 적었던 곳은 43억원을 투자한 대한유화로, 전체 매출 대비 투자비용은 0.47% 수준에 그쳤다.

업계는 회사마다 포트폴리오가 달라 단순 비교하긴 어렵지만, 해외 기업과 비교하면 전반적으로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세계 1위 화학소재 기업인 바스프와 2위 다우케미칼은 매출 대비 R&D 비중이 약 3% 이상 유지하고 있다. 듀폰의 경우 5%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정부에서도 적극적인 지원 계획을 밝힌 만큼 R&D 투자를 꾸준히 늘려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