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리’ 메간폭스 “한국전쟁, 중요한 역사적 사실”
‘장사리’ 메간폭스 “한국전쟁, 중요한 역사적 사실”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08.2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서울 CD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매간 폭스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21일 서울 CD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메간 폭스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가 한국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에 출연한 것에 “새로운 도전이었고 진지한 마음으로 임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21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그는 이같이 밝혔다. 

폭스는 “그동안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 영화를 찍어본 적이 없어 도전해보고 싶었다”며 “이 작품에서 다루는 사건은 한국 역사에서 가슴 아프고 중요한 사건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한 마음으로 연기에 임했다”고 말했다. 

폭스는 이 영화가 다루는 이야기는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가 알아야 할 중요한 역사적 사실임을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또 “촬영과 편집이 동시에 이뤄졌는데 다른 어느 곳에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혁신적인 방법”이라며 제작진을 추켜세웠다. 

아울러 그는 “한국에서 늘 좋은 시간을 보내고 간다”며 “괴물 등 한국영화도 좋아하는 만큼 한국에서 더 많이 작업하고 싶다”고 전했다. 

9월25일 개봉하는 ‘장사리’는 곽경택, 김태훈 감독의 공동연출로 1950년 한국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 성공을 위해 양동작전으로 진행된 ‘장사상륙작전’을 다룬 작품이다. 

장사상륙작전은 17세 학도병으로 구성된 772명이 문산호를 타고 장사리에 상륙해 조선인민군의 보급로를 차단하는 데 성공하고 철수한 작전이다. 

이 영화에서 폭스는 뉴욕 헤럴드트리뷴 종군기자로 출연한다. 

6·25 전쟁의 이면을 세계에 알린 실존 인물 마거릿 히긴스를 연기했다. 

영화 ‘장사리’에는 메간 폭스 외 미국 드라마 ‘CSI’ 에 나온 배우 조지 이즈가 미군 대령 스티븐으로 출연한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