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0월까지 '쪽방촌 주거복지상담소' 운영
서울시, 10월까지 '쪽방촌 주거복지상담소' 운영
  • 이소현 기자
  • 승인 2019.08.2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의동·창신동·남대문·서울역·영등포 5개소
정보 사각지대 취약계층 '맞춤형 지원' 추진

서울시가 주거복지 정보 사각지대에 놓인 쪽방촌 주거취약계층을 위해 맞춤형 상담을 실시한다. 쪽방이 밀집한 돈의동과 창신동, 남대문 등 5곳에서 찾아가는 상담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오는 10월까지 서울 5개 쪽방밀집지역에서 월 1회 '주거복지 집중상담'을 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주거급여와 공공임대주택 입주, 서울형 주택바우처 등 주거취약계층을 위해 제공하고 있는 다양한 주거복지 제도를 어디에서 어떻게 신청해야 하는지 몰라서 혜택을 받지 못하는 쪽방주민들을 위해 이번 상담을 기획했다.

이를 통해 지원대상자를 새롭게 발굴하고 지원해 저소득 주거취약계층의 주거권을 향상시켜 나간다는 목표다.

주거복지 집중상담은 돈의동과 창신동, 남대문, 서울역, 영등포 5곳에서 진행하며, 오는 10월까지 매달 셋째주 수요일 오전 10시~오후 4시까지 운영한다.

1대 1 상담을 통해 △공공임대주택과 임대보증금 대출 △한부모가족 주거자금 소액대출 △주거급여(임차급여) △주거취약계층 주거지원사업 △전세임대 즉시지원제도 △긴급복지 지원제도 △희망온돌 취약계층 위기가구지원 △긴급주거 지원사업 등을 맞춤형으로 소개한다. 

또 주거복지 외에 다른 상담도 이뤄질 수 있도록 자치구 사회복지과와 동주민센터에서도 별도 인력이 나와 상담을 지원한다. 상담은 주거복지센터에서 파견하는 전문 상담인력이 진행한다. 

서울 지역 쪽방 거주자는 약 2968명이며, 쪽방밀집지역 거주 가구 중 약 61.8%가 주거급여 수급자인 것으로 시는 파악하고 있다. 

서울지역 쪽방밀집지역은 4개구 12개 지역으로 △돈의동·창신동(종로구) △남대문·중림동·연세빌딩 뒤·남대문경찰서 뒤(중구) △동자동·갈월동·후암동(용산구) △영등포본동·영등포동·문래동(영등포구)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기획관은 "이번 쪽방밀집지역 거주자 집중 주거상담과 사례관리를 통해 보다 많은 대상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쪽방 거주자 등 서울시민이 안전하고, 부담 가능하며, 안정적인 주거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주거 정책개발과 지원노력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소현 기자

sohy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