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비건, 오늘 외교부서 북미협상 재개 협의 
美비건, 오늘 외교부서 북미협상 재개 협의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08.21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도훈 본부장과 북미협상 관련 전략 조율 
북한 비핵화 실무협상과 관련해 한국 당국자들과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20일 한국을 찾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북한 비핵화 실무협상과 관련해 한국 당국자들과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20일 한국을 찾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미국이 북미협상 재개를 위한 협의에 들어간다. 

21일 외교부에 따르면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미국 측 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외교부 청사에서 북미협상 조기 재개 방안을 논의한다. 

이 본부장과 비건 대표는 지난달 31일 태국 방콕서 열린 아세안지역안포럼(ARF)서 만나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의 빠른 재개 필요성에 대해 공감한 바 있다. 

이번 논의에서 한미 북핵 수석대표는 북미 실무협상의 재개를 위한 전략을 조율하는 한편 북한이 지난 5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된 한미연합훈련에 반발해 최근 수차례 발사체를 발사한 데에 따른 평가도 공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비건 대표가 지난 19일 일본을 거쳐 20일 한국에 온 만큼 한국과 미국, 일본 등 삼국의 안보협력에 대한 논의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 본부장과 비건 대표의 수석대표 협의 후에는 간단한 기자회견이 있을 것으로 점쳐진다. 

한편, 비건 대표는 외교부 청사를 찾은 뒤 이날 오후 4시에는 정부서울청사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예방해 한반도 정세 및 남북관계 현안 등을 논의한다. 

이어 오는 22일에는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을 만난 뒤 중국 베이징으로 이동한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