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탄소섬유로 소재강국 꿈꾼다…10년간 1조원 투자
효성, 탄소섬유로 소재강국 꿈꾼다…10년간 1조원 투자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8.2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8년까지 10개 생산라인 증설…글로벌 점유율 톱3 올라서게 돼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소재강국 대한민국’ 건설 한 축 담당할 것”
20일 오후 전북 전주시에 위치한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에서 열린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을 마친 뒤 탄소섬유를 사용해 3D 프린터로 제작한 전기자동차에 탑승해 조현준 효성 회장과 얘기를 나누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20일 오후 전북 전주시에 위치한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에서 열린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을 마친 뒤 탄소섬유를 사용해 3D 프린터로 제작한 전기자동차에 탑승해 조현준 효성 회장과 얘기를 나누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효성그룹이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탄소섬유산업에 앞으로 10년간 총 1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효성은 20일 전북 전주시에 위치한 효성첨단소재 공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신규 투자 협약식’을 개최하고 오는 2028년까지 1조원을 투자해 현재 1개 라인에서 생산되는 연 2000톤(t) 규모의 탄소섬유 생산 능력을 10개 라인인 2만4000t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1차 증설이 진행 중이며 오는 2028년까지 10개 생산라인 증설을 모두 마치면 현재 11위(2%)인 글로벌 점유율이 3위(10%)까지 올라서게 된다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고용도 현재 400명 수준에서 오는 2028년까지 2300개 이상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추산했다.

탄소섬유는 자동차용 내외장재와 건축용 보장재는 물론 스포츠레저와 우주항공 등 첨단 분야에 이르기까지 철이 사용되는 모든 산업에 적용될 수 있는 신소재로 알려져 있다.

철에 비해 무게는 4분의 1이지만 강도는 10배, 탄성은 7배에 달하고 내부식성, 전도성, 내열성 등이 뛰어나 ‘미래산업의 쌀’이라고도 불린다.

항공, 우주, 방상 등에 사용되는 전략물자여서 기술이전이 쉽지 않고 독자 개발도 어려워 세계적으로도 기술 보유국이 손에 꼽힐 정도다.

효성은 지난 2011년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독자기술을 바탕으로 탄소섬유 ‘탄섬(TANSOME)’ 개발에 성공해 지난 2013년부터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일본, 미국, 독일에 이어 세계 4번째였다.

특히 탄소섬유는 우리 정부가 올해 초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과 직접 관련돼 있다. 수소차 연료탱크의 핵심 소재로, 수소에너지의 안전한 저장과 수송, 이용에 필요하기 때문이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이날 “탄소섬유의 미래 가치에 주목해 독자기술 개발에 뛰어들었다”며 “후방 산업의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데다 정부가 ‘수소경제’로 새로운 시장을 열어준 만큼 탄소섬유를 더욱 키워 ‘소재강국 대한민국’ 건설에 한 축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또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여러 분야에서 세계 1등이 가능한 이유는 소재부터 생산공정까지 독자 개발을 통해 경쟁사를 앞서겠다는 고집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또 다른 소재 사업의 씨앗을 심기 위해 도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