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워지는 조국 청문회… "충분히 소명했다" vs "내로남불 부끄럽지 않나"
뜨거워지는 조국 청문회… "충분히 소명했다" vs "내로남불 부끄럽지 않나"
  • 허인·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8.1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청문회서 준비한 내용 설명하면 되는 것"
한국당 "하루가 멀다하고 의혹 쏟아져… 반성하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야는 1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청문 정국을 앞두고 양보 없는 공방을 이어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무분별한 정치 공세를 멈출 것을 요구하며 조 후보자를 엄호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당은 조 후보자의 지명을 '내로남불'로 규정하며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인사청문회는 후보자들이 정성껏 준비하고, 청문회 자리에서 준비한 내용을 자세히 설명하면 되는 것"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조 후보자를 비롯해서 대부분의 후보자들이 (야당에서) 제기하는 의혹에 대해 충분히 소명했다"며 "청문회 통과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가 지명된 이후 현재까지 온갖 의혹들이 하루가 멀다 하고 계속 쏟아지고 있다"면서 "조 후보자는 자신이 그토록 사랑했던 정의를 위한다면 지금 당장 자진사퇴하고 내로남불 그 자체인 자신의 의혹들을 되돌아보고 반성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조 후보자의 사회주의 무장봉기를 꿈꾼 사노맹 활동 전력은 의혹의 시작에 불과했다"며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과 위장전입을 비롯한 불법 부동산 거래 의혹까지, 조 후보자의 내로남불이 만천하에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득권 타파와 정의를 외치며 사회주의 무장봉기를 꿈꾼 자가 자신한테는 자본주의사회 기득권층으로서의 부당한 특권을 제대로 누리며 감추려는 내로남불 그 자체인 조국 후보자, 국민들 앞에 부끄럽지 않느냐"고 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 등을 언급하면서 "희대의 일가족 사기단을 보는 것 같다"며 "국민들에게 매우 충격적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또 "그가 SNS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몰아붙이고 모함하고 비난하였는지 돌이켜보면 그리고 그 기준을 그에게 그대로 갖다 댄다면 그는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청문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너무 과열되고 있다"며 "이러한 쟁점들에 대해 조 후보자가 설득력 있는 소명으로 국민들을 안심시켜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정의당은 청문회를 통해 의혹들이 해소되는지, 더 드러나는지를 지켜보며 국민의 눈높이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자산 관계와 관련해서 명쾌하게 해명될 필요가 있고,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인사 실패에 대한 책임도 있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에 짐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부적절한 여론들이 늘어난다면, 문재인 정부에서도 결단을 내릴 필요성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