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mom편한 꿈다락’ 아동 롯데월드타워로 초청
롯데, ‘mom편한 꿈다락’ 아동 롯데월드타워로 초청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8.1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아동센터 40개소 어린이 800여명 대상
(사진=롯데지주)
(사진=롯데지주)

롯데가 지난 2년간 ‘mom편한 꿈다락’ 사업을 통해 지원한 지역아동센터 40개소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문화체험의 날을 마련하고, 총 800명의 어린이들을 잠실 롯데월드타워에 초청했다.

롯데는 지난 2013년부터 사회공헌 브랜드 ‘mom편한’을 통해 다양한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다.

‘mom편한 꿈다락’은 아동들의 방과 후 돌봄을 담당하고 있는 지역아동센터 리모델링 지원 사업으로, 지난 2017년 7월 군산 1호점을 오픈한 이후 현재 40호점까지 문을 열었다.

롯데는 자기만의 공간을 갖고 싶어하는 아이들을 위해 ‘다락방 아지트’라는 콘셉트를 적용해 지역아동센터 내에 2층의 다락 구조를 만들고, ‘꿈다락 영화관’, ‘디지털 학습실’ 등을 만들었다.

이날 여름방학을 맞아 전국 각지에서 롯데월드타워를 방문한 어린이들은 롯데콘서트홀에서 ‘꿈이룸 콘서트’를 관람하고, 롯데뮤지엄에서 진행 중인 ‘제임스 진 전시’를 관람했다. 또한, 롯데월드타워 전망대인 서울스카이도 체험했다.

이 중 롯데콘서트홀에서 진행된 ‘꿈이룸 콘서트’는 ‘mom편한 꿈다락’ 소속 어린이들만을 위해 롯데와 구세군이 함께 기획한 맞춤형 공연으로 진행됐다.

‘꿈이룸 문화체험’은 ‘mom편한 꿈다락’이 단순히 공간지원 사업에 머물지 않고, 그 공간에서 자라는 아이들에게 지속적으로 정서적 성장을 지원하겠다는 롯데의 의지를 반영한 프로그램이다. 실제 이번에 진행된 프로그램들은 방학을 맞은 어린이들과 함께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고민 중인 지역아동센터들에 사전조사를 통해 만들어졌다.

오성엽 롯데지주 대표는 “이번 문화체험이 어린이들에게 새로운 꿈을 키우는 자양분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롯데는 이후에도 꿈멘토링 등 아이들의 성장을 지원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mom편한 꿈다락 어린이들과의 인연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mom편한’ 브랜드의 프로그램으로 △전방 군 부대 육아환경 개선을 위한 ‘mom편한 공동육아나눔터(현재 16호점 운영 중)’ △취약계층 산모들의 임신과 출산을 지원하는 ‘mom편한 예비맘 프로젝트’ △가정에서는 엄마로 사회에서는 복지 최전선에서 일하는 워킹맘 사회복지사들을 위한 ‘mom편한 힐링타임’ △전국 곳곳에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친환경 놀이터를 지원하는 ‘mom편한 놀이터(현재 9호점 운영 중)’ 등을 진행하고 있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