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소녀상 보존회, 기림일 맞아 日정부 규탄
서산 소녀상 보존회, 기림일 맞아 日정부 규탄
  • 이영채 기자
  • 승인 2019.08.1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충남 서산시 평화의소녀상 보존회는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림일 추모 및 일본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사진=이영채기자)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충남 서산시 평화의소녀상 보존회는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림일 추모 및 일본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사진=이영채기자)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충남 서산시 평화의소녀상 보존회는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림일 추모 및 일본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오후 3시 신현웅 서산평화의소녀상 보존회장 사회로 진행된 행사는 서산지역 시민·정당·노동단체 등 회원 30여명이 참여해 추모의 헌시, 진혼무, 헌화, 등 순으로 진행됐다.

이들은 "2019년 기림일은 우리에게 더 각별한 의미를 부여한다며, 우리 대볍원이 일본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아베 정부의 경제 보복은 우리 국민들을 분노케하고 있다"며,"과거사에 대한 반성은 커녕 군사 재무장을 위한 아베 정권의 시도가 노골화 되고 있는 시점에서 과거 일본의 아시아 여성들에게 자행한 성범죄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성토했다.

이어 "아배 정부가 진심으로 재무장을 원한다면 과거 일본이 군사력을 앞세워 이웃나라를 침범하고 그것도 모자라 자행했던 수많은 인권유린에 대해 통렬한 반성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금 생존해 계시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는 이제 20명뿐"이라며"피해 할머니 모두가 돌아가시기 전에 그분들께 저질렀던 범죄에 대해 사과하고 피해를 배상해야한다"고 언성을 높였다.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서산시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진행된 기림일 추모식에서 진혼무를 추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사진=이영채기자)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서산시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진행된 기림일 추모식에서 진혼무를 추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사진=이영채기자)

[신아일보] 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