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연구용 어린 바지락 1000만 마리 분양
충남도, 연구용 어린 바지락 1000만 마리 분양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9.08.14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국립수산과학원 갯벌연구센터와 협조
14일 연구원들이 바지락 중간육성을 위한 연구 어장에 바지락 치패를 옮기고 있는 모습.(사진=충남도)
14일 연구원들이 바지락 중간육성을 위한 연구 어장에 바지락 치패를 옮기고 있는 모습.(사진=충남도)

충남도가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 갯벌연구센터에 어린 바지락 약 1000만 마리를 분양했다.

14일 도에 따르면 이번 어린 바지락 분양은 바지락 생산성 향상 연구에 활용하기 위한 국립수산과학원 갯벌연구센터의 요청에 따라 충남수산연구소가 진행했다.

이번에 분양하는 어린 바지락은 각장 0.5∼1㎜ 정도 크기로, 지난 6월 21일 충남산 바지락 어미를 이용해 직접 인공 수정 및 생산한 후 약 2달간 실내 사육했다.

국립수산과학원 갯벌연구센터는 도에서 분양받은 치패를 이용해 양식용 종자 대량 생산을 위한 중간육성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서해안 갯벌 대표 패류인 바지락의 최근 10년간 도내 생산량은 7000∼1만 톤으로, 국내 생산량 3∼4만 톤의 약 30%에 달한다.

우리나라 양식용 어린 바지락의 경우, 도내 서해안 및 새만금 갯벌에서 생산했으나 간척사업과 갯벌 환경 변화 등으로 바지락 자연 서식지가 감소함에 따라 최근에는 대부분을 도에서 공급 중이며 2008년부터는 부족분을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는 실정이다.

충남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해부터 서해안 특화 패류품종 종자 생산 시험 연구·개발에 착수했으며, 올해는 50억 원 규모의 공모사업을 통해 친환경양식특화연구센터를 건립하고 생산 기술 연구에 본격 돌입했다.

올해 친환경양식특화연구센터에서는 패류의 먹이인 미세조류 대량 배양과 새조개, 바지락, 가무락 등 서해안 특산패류 종자 생산 연구를 추진해 관련 기술을 확보한 바 있다.

도 관계자는 “도는 전국 유일의 어린 바지락 주요 생산지”라며 “국립수산과학원 갯벌연구센터와의 협력을 통해 갯벌 환경 변화, 바지락 자원 감소에 사전 대비하고, 관련 기술을 지속 개발해 변화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수산자원연구소는 자체 연구 사업 및 타 연구소·대학 협력 사업 등을 통해 어업인 지원 방안을 지속 발굴할 방침이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