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장애청년 일자리 위한 '스마트팜' 건립에 25억 지원
SK하이닉스, 장애청년 일자리 위한 '스마트팜' 건립에 25억 지원
  • 나원재 기자
  • 승인 2019.08.1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르메재단과 MOU 체결, 발달장애 청년 부모 기부 부지 4000평에 조성
 

SK하이닉스가 장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스마트팜’ 조성에 참여한다. SK하이닉스는 푸르메재단과 농장 건립을 위한 지원금 25억원과 운영 협력을 골자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시 종로구 푸르매재단에서 이날 열린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강지원 푸르메재단 이사장, 부지 기부자 이상훈 우영농원 대표와 장춘순 이사, 김동섭 SK하이닉스 대외협력총괄 사장 등 관련자 10여명이 참석했다.

SK하이닉스에 따르면 내년 4월 착공 예정인 농장은 건설비 50억원을 들여 경기도 여주시 오학동 약 1만3000제곱미터(㎡, 4000평) 부지에 첨단 정보통신기술(IT)이 접목된 유리 온실과 교육장 등으로 조성된다.

시가 30억원 상당의 건립 부지는 발달 장애아들을 둔 이상훈, 장춘순 부부가 지난 3월 푸르메재단에 기부한 바 있다. SK하이닉스와 푸르메재단은 이 부부의 뜻을 담아 일자리 사각지대에 있는 발달 장애인도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스마트농장으로 만들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앞으로 이곳에서 일할 장애 청년들은 적성과 역량에 맞는 업무를 수행하면서 다양한 교육·치유·돌봄 프로그램을 누릴 수 있다.

강지원 푸르메재단 이사장은 “장애인을 위해 스마트팜을 건립하는 사업은 국내 최초일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유례를 찾기 힘들다”면서 “장애를 가진 청년들과 그들 가족의 행복을 위한 아름다운 농장을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부지 기부자 이상훈 우영농원 대표는 “발달 장애아를 자식으로 둔 부모의 입장에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을 항상 생각해 왔다”며 “뜻깊은 일에 SK하이닉스와 푸르메재단이 적극 동참해주어 감사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앞으로 농장에서 재배되는 농산품 구매와 임직원 자원봉사 활동 연계 등 농장 운영 전반을 지원하며 장애 청년들의 재활과 자립을 돕는다는 방침이다.

nw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