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美금융지 중앙은행 평가서 2년 연속 최고 등급 받아
이주열 한은 총재, 美금융지 중앙은행 평가서 2년 연속 최고 등급 받아
  • 김현진 기자
  • 승인 2019.08.1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 전문 월간지 글로벌파이낸스 ‘2019년 중앙은행 총재 평가표’ 발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 금융 전문 월간지 글로벌파이낸스의 중앙은행 총재 평가에서 2년 연속 A등급을 받았다.

14일 글로벌파이낸스 발표한 ‘2019년 중앙은행 총재 평가표’에 따르면 94개국 중앙은행 총재 가운데 이주열 한은 총재를 포함해 10명이 A등급을 받았다.

글로벌파이낸스는 물가 관리와 경제성장률, 통화가치 안정, 금리 운용 등의 성과를 토대로 1994년부터 매년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를 평가해 A~F등급을 매겨 왔다.

올해 A등급을 받은 중앙은행 총재는 이 총재와, 필립 로우 호주중앙은행 총재를 비롯해 러시아, 쿠웨이트, 레바논, 모로코, 아이슬란드, 멕시코, 온두라스, 대만 총재가 받았다.

이들 중 작년에 이어 올해도 A등급을 받은 이는 이 총재를 비롯해 호주, 러시아, 쿠웨이트, 레바논, 모로코 등 6개국 중앙은행 총재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마리오 드라기 유럽 중앙은행(ecb) 총재 등 11명은 A-등급에 이름을 올렸다.

파월 연준 의장은 취임 첫해인 지난해 평가를 받지 않았고, 드라기 ECB 총재는 지난해 A등급에서 올해 A-등급으로 소폭 조정됐다.

이강 인민은행장은 올해 C등급,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는 B등급을 받았다.

jhuy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