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태안, 6년 만에 택시요금 인상…기본요금 3300원
서산·태안, 6년 만에 택시요금 인상…기본요금 3300원
  • 이영채 기자
  • 승인 2019.08.14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4일부터 충남 서산시의 택시 기본요금이 3300원으로 인상된다.

시는 지난 13일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를 거쳐 복합인상률 14.89%의 택시요금 인상안을 확정·고시했다.

14일 시에 따르면 이번 택시요금 인상은 지난 2013년 인상 후 6년만으로, 최저임금 및 물가인상으로 인한 운송원가 33% 상승 등에 따른 택시업계 경영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결정됐다.

인상내용을 보면 △기본요금은 현행 1.5km에 2800원에서 1.4km에 3300원으로 500원 인상 △기본요금 이후 거리요금은 현행 140m당 100원에서 83m당 100원으로 조정 △시간요금은 현행 30초당 100원에서 25초당 100원으로 조정된다.

다만 기본요금 및 거리·시간 요금을 인상하면서 기존 적용되던 복합할증 63%는 폐지한다.

심야·사업구역 외 할증은 20%, 호출요금은 1000원 이내 수수료 변동 없이 적용한다.

시 관계자는 “택시업계의 경영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요금을 인상하지만 복합할증 폐지로 시민들의 체감도는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인상된 택시요금 만큼 친절교육과 지도 단속을 강화해 이용자들의 서비스 만족도가 함께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인근 태안군은 지난 7월23일부터 기본요금 500원 오른 3300원 적용해 택시요금을 인상했다.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