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경매 배당금 압류시스템' 도입
중랑구 '경매 배당금 압류시스템' 도입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9.08.14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경기 구청장 "앞으로도 효율적인 체납 징수기법 발굴"

서울 중랑구는 지난 6월부터 새로운 체납징수방법인 ‘법원 경매사건 배당금 압류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4일 밝혔다.

새로 도입된 ‘법원 경매 배당금 압류시스템’은 경매정보회사가 수집하는 경매 데이터와 부동산 등기부등본 데이터, 체납자의 체납자료 등을 연계해 체납자가 경매배당금 수령대상자인지 여부를 추적해 체납자의 경매 배당금을 압류하는 시스템이다.

그동안 구는 체납액 징수를 위해 체납자의 예금 및 급여 압류, 자동차 번호판 영치, 관허사업제한 등 다양한 방법으로 체납징수활동을 펼쳐왔다. 작년 한해 예금압류는 902건 14억6900만원, 급여압류는 13건 2700만원, 자동차 번호판 영치는 2711건에 4억7400만원, 관허사업제한 93건 3400만원 등 지방세 체납액 징수작업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 3월 ‘2018년 서울시 체납시세종합평가’에서 수상구로 선정되기도 했다.

아울러 체납 징수실적을 더욱 높이고자 경매사건의 법원배당금 흐름에 착안해 지난 4월 ‘법원 경매 배당금 압류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2개월간의 사전준비를 거쳐 6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스템을 가동한 결과 상습‧고액체납자 중 1명이 법원 경매배당금 수령대상자로 확인되어 체납자의 배당금을 압류 및 추심해 1200여만원을 징수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는 기존 방식으로는 징수가 힘들었던 체납금을 거두어 들였다는 점에서 도입의 의미가 크다.

구는 지방세 체납액 일소를 통한 조세정의 실현을 위해 앞으로도 경매 배당금 압류는 물론 금융재산(예금, 보험, 증권, 신용카드 매출채권 등), 부동산, 차량, 급여 압류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특히 고액‧상습체납자의 경우 명단공개, 신용정보제공, 관허사업 제한, 검찰고발, 출국금지 등 적극적이고 강력한 체납징수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류경기 구청장은 “세금이 체납될 경우 지자체 재정 건전성에 악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성실하게 납세의무를 이행하고 있는 대다수의 납세자와의 조세형평성도 침해할 소지가 있다”며 “앞으로도 보다 획기적이고 효율적인 체납 징수기법발굴에 역점을 두어 공정한 세정업무로 주민에 대한 신뢰성을 회복하고, 체납징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자체들 간에도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등 악의적인 체납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