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조로 변호사의 영화 속의 법률] ‘사자’의 정당방위
[이조로 변호사의 영화 속의 법률] ‘사자’의 정당방위
  • 신아일보
  • 승인 2019.08.13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조로 법무법인 태일 변호사
 

‘구마’는 종교적 의식이나 주술을 통해서 사람이나 사물에 깃든 귀신을 몰아내는 것을 말하는데, 축귀(逐鬼), 액막이[度厄]라고도 한다.

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