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中 노선 확대…이달 중에만 6개 도시 취항
제주항공, 中 노선 확대…이달 중에만 6개 도시 취항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8.1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76개 국제선 가운데 중국 노선 16개로 늘어
(사진=제주항공)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이 이달 중 중국 노선 6개를 새로 취항한다.

제주항공은 오는 13일 인천-난퉁 노선을 시작으로 지난 5월 국토교통부로부터 배분받은 운수권을 활용해 인천과 부산, 무안을 기점으로 한 중국 6개 도시에 취항한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오는 13일 인천에서 취항하는 난퉁은 상하이와 가까운 도시로, 화·목·토요일 주 3회 일정으로 운항한다.

이어 오는 19일에는 연변 조선족자치주의 주도이자 백두산 관광의 관문인 옌지에 월·수·목·금·토·일요일 주 6회, 오는 21일에는 하얼빈으로 수·금·일요일 주 3회 운항을 시작한다.

우리나라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관광도시로의 취항도 이어진다.

오는 20일에는 부산-장자제 노선에 화·토요일 주 2회, 오는 22일에는 무안-장자제 노선에 목·일요일 주 2회 운항을 시작한다.

이외에도 무안-옌지 노선도 수·토요일 주 2회 일정으로 오는 21일에 취항한다.

또 인천-베이징(다싱국제공항)과 제주-베이징(서우두국제공항), 제주-시안 노선도 조만간 운항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이달에만 모두 6개의 중국 노선에 취항하면서 중국 노선이 기존 10개 노선을 포함해 모두 16개로 늘어난다.

이로써 제주항공의 전체 취항 노선은 국내선 6개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제선 76개 등 82개로 늘어나며 중국 노선 비중은 14%에서 21%로 늘어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중국 노선 확대가 관광객 유치 등 교류 확대와 여행 편의가 높아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를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280만2400여명으로, 지난해 217만500여명보다 28% 증가했다. 다만 중국인 관광객의 한국 방문이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 2016년 381만6700명과 비교하면 약 73% 수준에 머물고 있다.

제주항공 중국 노선.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 중국 노선. (사진=제주항공)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