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철갑상어 보러 오세요"…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 '눈길'
"철갑상어 보러 오세요"…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 '눈길'
  • 신재문 기자
  • 승인 2019.08.12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간 주말 방문자 평균 3500명… 태풍·폭염 피해 인기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이 여름철 태풍과 폭염을 피할 만한 명소로 인기다. (사진=단양군)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이 여름철 태풍과 폭염을 피할 만한 명소로 인기다. (사진=단양군)

국내 최대 민물고기 전시관인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이 여름휴가를 떠난 가족단위관광객들로 발 디딜 틈 없는 인기를 누리고 있어 화제다.

12일 다누리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21일부터 여름방학 이후 휴가 절정 시기인 지난 10일까지 약 20일간 하루 평균 평일 2500명, 주말 3500명이 다누리아쿠아리움을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태풍과 폭염으로 무덥고 습한 날씨 탓에 아이들과 나들이를 떠난 관광객들은 실내에서 쾌적한 휴가를 보낼 수 있는 다누리아쿠아리움을 많이 찾은 것으로 분석됐다.

2012년 단양강변에 문을 연 다누리센터는 연면적 1만4397m² 규모로 지어졌으며, 아쿠아리움, 도서관, 낚시박물관, 4차원(4D) 체험관 등을 갖추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다누리아쿠아리움은 크고 작은 수조 172개에 단양강에 서식하는 토종물고기를 비롯해 메콩강 등 세계 각지에서 수집된 희귀물고기 등 230종 2만3000여 마리를 전시하고 있다.

특히, 멋진 군영을 이루는 은어부터 철갑상어를 비롯해 단양강에서 살고 있는 쏘가리·잉어 등 모두 16종 6000여 마리의 물고기를 650t 규모의 메인수조에서 한눈에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가 있다.

80t 규모 대형 어류 수조에는 아마존의 대표 어종인 레드테일 캣피시를 비롯해 4억년 전부터 살았다는 화석어 피라루쿠와 칭기즈칸, 앨리게이터가 피시 등 5종 28마리가 전시되고 있다.

이 외에도 새로 태어난 아기수달을 포함해 8마리 수달 대가족을 만날 수 있는 수달전시관과 살아있는 화석 악어와 독화살개구리 등을 만날 수 있는 양서·파충류 전시관, 낚시 시뮬레이션을 통해 짜릿한 손맛을 무료로 즐기는 낚시박물관, 4차원(4D) 체험관 등 다양한 시설이 온종일 관람객의 발길을 끌고 있다.

다누리센터는 유튜브 채널 ‘단양여행미리보기’도 개설했다.

유튜브 채널 ‘단양여행미리보기’는 다누리아쿠아리움, 만천하스카이워크, 소백산자연휴양림, 단양승마장 등 인기 있는 단양의 관광지를 전국 알리며 지역민과 관광객에게 양질의 콘텐츠를 전하는 소통창구 역할을 할 예정이다.

최성권 다누리센터관리사업소 소장은 “국내 최대 민물고기 수족관인 다누리아쿠아리움은 수중생태 체험공간으로 매일 새롭게 거듭나고 있다”며 “다양하고 편안한 관람이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는 다누리센터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누리아쿠아리움은 지난달 22일부터 오는 18일까지 휴관일 없이 운영하며 개장시간을 1시간 연장해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하고 있다.

[신아일보] 단양/신재문 기자

jmsh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