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성인 문해 교육 지원체계 수립 ‘본격화’
충남도의회, 성인 문해 교육 지원체계 수립 ‘본격화’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9.08.1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14회 임시회서 관련 조례 심의…도내 비문해자들의 삶의 질 향상 기대
오인환 충남도의회 의원.
오인환 충남도의회 의원.

충남도의회가 도내 비문해자를 비롯해 결혼·이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문해 교육 지원체계 수립에 나선다.

11일 도의회에 따르면 오인환 의원이 대표 발의한 ‘충남 성인 문해교육 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제314회 임시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이 조례안은 문해 교육 운영기관별 예산액에 따른 프로그램과 학습환경 차이 등 제도 운용상 나타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실제 2018년 기준 도내 성인 문해 교육 프로그램 학습자 9764명 중 논산(3192명)이 가장 많았고 천안(675명), 예산(674명) 순으로 이용 편차가 큰 실정이다.

이에 따라 조례안에는 문해교육 진흥을 위한 종합시책 수립을 도지사 책무로 규정하고, 교육대상자 범위를 도내 비문해자와 결혼·이주 외국인으로 구체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충남평생교육진흥원을 문해교육센터로 지정해 문해교육 과정과 연구개발·보급, 대상자 발굴, 교원양성 등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명시했다.

오 의원은 “4차산업혁명이 이뤄지고 있는 요즘도 성인 비문해자가 존재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조직화된 문해교육을 통해 기초 문해능력이 부족한 성인과 도내 거주하는 결혼·이주외국인의 사회·문화적 기초생활능력이 향상되고 삶의 질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조례는 제314회 임시회에서 심의된 후 입법예고 기간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신아일보] 내포/김기룡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