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 깊은 '케이블TV', 지역 옴부즈만부터 소통창구 역할까지
뿌리 깊은 '케이블TV', 지역 옴부즈만부터 소통창구 역할까지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8.0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안전 문제부터 주요 문화재 다큐 제작까지 지역민 화합 이끌어
(이미지=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이미지=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전국 각지에 뿌리를 내린 케이블TV가 지역 내 발생한 문제고발과 해결책까지 제시하고 있다. 여기에 소외된 주요 문화재 재조명 등 지역민들의 소통창구 역할도 맡아 눈길을 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김성진)는 9일 서소문로 협회 대회의실에서 ‘제 42회 지역채널 우수프로그램 시상식’을 열고, 134편의 후보작 중 보도 3편, 정규 2편, 특집 2편, 특별상 2편 등 분야별 총 9편의 수상작을 발표했다.

먼저 보도분야 수상작에는 ‘예측불가 공포... 대구·경북으로 몰리는 의료폐기물(CJ헬로 대구방송)', ‘땜질식 파래 대책... 오직 수거뿐(KCTV 제주방송)’, ‘황금 뿌리의 땅 가라앉는다... 골든루트 산단 지반 침하, 왜?(CJ헬로 가야방송)’가 선정됐다.

‘예측불가 공포... 대구·경북으로 몰리는 의료폐기물’은 폐기물 포화상태로 인해 창고나 야적장에 무단으로 적치되고 있는 의료폐기물 불법 보관 실태를 짚었다.

‘땜질식 파래 대책... 오직 수거뿐’은 100억에 가까운 예산 투입에도 한해 1만 톤가량 발생하며 생태계 파괴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파래에 대해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황금 뿌리의 땅 가라앉는다... 골든루트 산단 지반 침하, 왜?’는 시에서 직접 조성한 골든루트산업단지의 지반 침하 문제와 피해 사례를 집중 취재했다.

정규분야 수상작에는 ‘박해열의 아지트 - 반포천 민낯, 천(川)의 얼굴(현대HCN 서초방송)’, ‘집중토론 우리지역 이슈를 말하다 - 지하대심도 주민은 불안하다(딜라이브 구로금천디지털OTT방송)’가 선정됐다.‘박해열의 아지트 - 반포천 민낯, 천(川)의 얼굴’은 각종 생활하수가 모이는 악취 터미널로 변모한 반포천의 오염 원인과 해결방안을 짚었다.

‘집중토론 우리지역 이슈를 말하다 - 지하대심도 주민은 불안하다’는 GTX-A 노선 착공으로 대규모 지하도로가 관통 예정인 구로구 주민과 전문가 의견을 심층 조사했다.

특집분야에는 ‘감성여행 안산 - 대부해솔길 188리(티브로드 한빛방송)', ‘또 하나의 바다, 반구대(JCN울산중앙방송)’가 선정됐다.‘감성여행 안산 - 대부해솔길 188리’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대부 해솔길의 푸른 녹지와 바다를 즐길 수 있는 7개의 트레킹 코스, 188리를 소개했다.

‘또 하나의 바다, 반구대’는 국보 제285호지만 240일 수중에 잠겨 역사의 흔적이 지워지고 있는 ‘반구대암각화’를 보존하기 위해 반구대의 문화재적 가치를 재조명했다.

이번 시상식에는 출품작 중 지역민 화합과 지역문화 발전에 이바지한 작품에 수여하는 특별상도 추가됐다.

특별상에는 보도분야 ‘천년의 여행, 법성포 단오제(씨엠비 광주방송)’와 특집분야 ‘악취 오염 건산천, 준비 안 된 채 복원됐다(티브로드 전주방송)’ 두 작품이 선정됐다.

‘천년의 여행, 법성포 단오제’는 무형문화재 123호이자 지역 주요 행사 ‘영광 법성포 단오제’를 다큐로 제작해 지역문화 발전에 기여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악취·오염 건산천, 준비 안 된 채 복원됐다’는 지역 내 심각한 오염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연속보도로 대책마련에 앞장서 지역민과 행정의 가교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성진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회장은 “참신하고 깊이 있는 기획으로 지역사회 호평을 받는 지역채널 프로그램들이 많아졌다”며 “24년간 잘 가꿔진 지역채널에서 탄생한 풍성한 프로그램들이 앞으로도 지역 사회에 큰 울림을 줄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