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국방장관회담… 에스퍼 국방 “한미동맹 동북아 안보 핵심축”
韓美 국방장관회담… 에스퍼 국방 “한미동맹 동북아 안보 핵심축”
  • 박준수 기자
  • 승인 2019.08.0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퍼 “북한, 비핵화 전까지 유엔 안보리 제재 단호 집행”
‘방위비증액’, ‘아시아 중거리 미사일 배치’ 언급 없어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한미국방장관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위해 이동하고 있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미국 마크 에스퍼 신임 국방부 장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한미국방장관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위해 이동하고 있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미국 마크 에스퍼 신임 국방부 장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미국 마크 에스퍼 신임 국방장관의 회담이 종료됐다.

에스퍼 장관은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정 장관과 가진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한미동맹은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와 안보의 핵심축”이라고 강조했다.

에스퍼 장관은 회담 전 모두발언에서 “저는 오늘 한미동맹은 철통 같다는 것을 재확인한다”며 “한미 양국은 전쟁 속에서 형성된 유대 관계를 갖고 있다. 우리는 평화로운 한반도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비전을 공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과 관련해 “우리는 역내 우방국들과 함께 북한이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불가역적 비핵화(CVID)에 참여하기 전까지 유엔 안보리의 제재를 단호하게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모든 약속에 대한 진전을 이룩하기 위해 북한과 외교적으로 접촉할 의지가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이어 한미 양국의 방위 협력 증진, 주요 역내안보 분야에서의 협력,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문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해서도 원칙적인 취지의 입장을 전했지만, 뜨거운 감자였던 방위비 증액, 아시아 중거리 미사일 배치 문제 등에 대해서는 명시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한미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이날 오전 에스퍼 장관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면담에서도 해당 문제를 거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외교부 당국자들은 “에스퍼 장관이 한미 방위분담금 관련해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에스퍼 장관은 오후 청와대를 방문해 국가안보실장을 만난 뒤 문재인 대통령 예방에 들어갔다.

wnstn030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