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美, 화웨이 등 5개 中기업 장비 정부기관 구매금지령"
"美, 화웨이 등 5개 中기업 장비 정부기관 구매금지령"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8.08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화웨이 블랙리스트와는 별도 조치…13일 발효
(사진=AFP/연합뉴스)
(사진=AFP/연합뉴스)

트럼프 행정부가 화웨이(華爲) 등 중국 업체의 통신·감시 장비를 구매하지 못하도록 하는 규정을 발표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작년 8월 성립한 국방수권법(NDAA)에 의거해 중국 통신업체 5곳의 기기와 감시 장치를 구매하지 못하도록 하는 규칙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이미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해 취한 블랙리스트 지정과는 별도의 조치로다.

구체적으로 장비구입에 연방 재원의 제재를 받은 중국업체 5곳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ZTE(중싱<中興>통신), 감시 카메라 제조업체 하이크비전, 다화, 하이테라 등이다.

국방수권법은 이들 5개 중국기업의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군사정보 등이 빼돌려질 것을 우려해 규제를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규정은 미 연방조달청(GSA)이 운영하는 웹사이트에 게시됐다. 발표는 13일부로, 향후 60일간의 의견수렴을 거쳐 최종 규정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당초 미국은 화웨이 등 중국 업체들의 장비에 대해 스파이 행위 등 국가안보 우려를 제기해왔다.

이에 내년 8월부터는 관련 중국 업체들의 장비를 사용하는 기업들과의 계약에도 적용되는 보다 광범위한 금지조치가 발효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화웨이는 지난 3월 자사 제품의 사용을 금지한 국방수권법 조항이 부당하다면서 미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