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의회, 日 경제보복 철회 촉구
성동구의회, 日 경제보복 철회 촉구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9.08.01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당 수출 규제 철회 주장… 불매운동 참여
(사진=성동구의회)
(사진=성동구의회)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일본정부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서울 성동구의회는 1일 제246회 임시회를 개최하고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지난 해 10월 우리 대법원이 일본 기업들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일본정부가 지난 7월4일부터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제조에 필수적인 부품 소재의 수출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포괄적 수출우대 자격을 의미하는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절차에 착수한 데에 구의회는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하며,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30만 구민을 대변해 한 목소리로 일본 정부의 책임있는 행동을 강력히 촉구하는 결의안이다.

이번 결의안은 이민옥 의원이 발의하고, 성동구의회 의원 모두가 찬성한 것으로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에 따라 우리나라의 반도체 산업뿐만 아니라, 일본과 더 나아가 전 세계에 미칠 경제적 악영향을 우려해 수출 규제 강화 및 기타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이 날 의원들은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 여행 및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 구매를 자제할 것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조치와 그 외 수출 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관한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며, 일본기업들은 정당한 배상과 함께 일본정부의 진심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신아일보] 서울/김두평 기자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