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취약계층에 폭염 대비용품 전달
창원, 취약계층에 폭염 대비용품 전달
  • 박민언 기자
  • 승인 2019.07.3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거노인 가구 등에 쿨매트·부채 지원
(사진=창원시)
(사진=창원시)

경남 창원시는 폭염이 시작되면서 독거노인 등 폭염 취약 계층 및 경로당을 대상으로 3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폭염 대응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폭염 대응 취약계층 지원 사업은 기후변화로 인한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시가 창원시 기후환경네트워크와 협력해 저소득 노약자 등 취약계층에게 쿨 매트, 부채 등 쿨 용품을 전달하는 사업이다. 

시는 올여름 저소득 생활수급자, 만 65세 이상 독거노인 등 30가구를 선정한 바 있으며 지원 기간 중 기후변화 진단 컨설턴트가 방문해 진단·컨설팅을 실시했다.

아울러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쿨 매트, 양산, 부채 등을 전달하고 인근 경로당 30곳도 순차적으로 방문해 폭염 안전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춘수 환경정책과장은 "본격적인 폭염 시기를 맞아 어르신들이 조금이라도 더 시원하게 지내시도록 여름 용품을 전달하고 있다"며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이나 혹한기에 대비한 노약자 지원 사업을 앞으로도 계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창원/박민언 기자

mu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