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하고 北에 강력 항의해야"
황교안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하고 北에 강력 항의해야"
  • 허인 기자
  • 승인 2019.07.2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협박에 대한 입장문' 발표
"요구 안 받아들이면 더 큰 국민적 저항 직면할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7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를 선언하고, 북한에 강력하게 항의하고, 우리 군의 대북억지능력 강화에 나서야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협박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9·19 남북군사합의는 우리의 국방역량만 약화시킬 뿐, 북한의 군사도발을 전혀 막지 못하는 무용지물임이 확인됐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또 황 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명백한 유엔결의 위반"이라며 "즉각 정부 차원에서 유엔 안보리 소집을 요구하고 북한 제재 강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도 밝혔다. 

아울러 "이러한 안보붕괴사태를 부른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국방부장관, 외교부장관을 포함하는 무능한 외교안보라인을 전면 교체할 것을 촉구한다"며 "총체적 난국에 빠진 우리 안보현실을 국회 차원에서 점검할 수 있도록 국회의 국정조사 요구를 즉각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이 주장해 온 한반도 평화가 한마디로 신기루였음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지금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며 "대통령은 NSC(국가안전보장회의) 회의에 참석조차 하지 않았다. 군은 '직접적 위협'이 아니라고 사태를 축소하기에 바쁘고, 청와대와 정부는 북한에 항의 성명 하나 내놓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그는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환상적 수사와 자화자찬만 늘어놓으면서 국민의 눈과 귀를 가려왔고, 그러는 동안 북한은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시키고 있었음이 이번에 명백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제라도 문재인 정권은 응당한 대응에 나서야만 할 것"이라며 "잘못된 대북정책을 전면 수정하고,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지킬 확고한 안보정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 안보가 치명적인 위협을 받고 있는데도, 북한의 눈치만 살피며 어떠한 대응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이 정권의 현실"이라며 "이런 대통령, 이런 정권을 믿고, 나라와 국민의 운명을 맡길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

그러면서 황 대표는 "대통령이 이 같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더 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우리 자유한국당은 국가와 국민을 지키는 길에서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