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유니세프에 1억 후원… "주신 사랑에 보답"
혜리, 유니세프에 1억 후원… "주신 사랑에 보답"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07.2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세프 아너스 클럽’ 최연소 회원 등록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 ING 제공)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 ING 제공)

 

가수 걸스데이 멤버 혜리(25)가 유니세프(UNICEF)에 1억 원을 후원하고 ‘유니세프 아너스 클럽’ 최연소 회원으로 등록됐다고 26일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ING가 밝혔다.

유니세프 아너스 클럽은 지구촌 어린이들을 위해 1억 원 이상 기금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부한 후원자 모임이다. 

클럽에는 김연아 유니세프국제친선대사,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안성기 친선대사·원빈 특별대표, 방탄소년단 진 등 각계 인사들이 회원으로 있다. 

혜리가 후원한 이번 기금은 아시아 어린이 교육을 위한 유니세프 글로벌 캠페인 ‘스쿨스 포 아시아’를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며 혜리는 앞으로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한 유니세프의 다양한 캠페인에도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혜리는 “올해 데뷔 10년 차가 됐는데 여러분 사랑 덕분에 지금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라며 “저를 사랑해주신 만큼 조금이나마 보답하고 싶다는 생각을 항상 해왔다”라고 전했다. 

그는 또 “아이들이 꿈을 꾸고 희망을 갖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라고 소외계층 아이들에게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혜리는 오는 9월 방영될 tvN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를 촬영중이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