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자국 언론에 "수출 규제 아닌 관리로 써달라"
日정부, 자국 언론에 "수출 규제 아닌 관리로 써달라"
  • 이인아 기자
  • 승인 2019.07.25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K·요미우리 등 ‘규제’→‘관리’로 수정 
세코 경제산업상이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수출규제'가 아닌 '관리'라는 표현을 쓰라고 NHK에 요구했음을 밝히고 있다. (트위터 캡처)
세코 경제산업상이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수출규제'가 아닌 '관리'라는 표현을 쓰라고 NHK에 요구했음을 밝히고 있다. (트위터 캡처)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조치로 한일갈등이 심화 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주무부처 장관이 자국 언론에 이 조치의 성격을 ‘규제’가 아닌 ‘관리’로 표현해 달라고 발언한 것으로 25일 전해졌다.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장관)은 전날 오후 경제산업성 청사 현관에서 일본 공영방송인 NHK 취재진으로부터 ‘한국을 백색 국가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한국 정부 의견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질문에 대해 “정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사태를 특정 짓는 NHK의 용어를 들며 “‘수출 규제’라는 말을 사용하지 말고 이번 조치의 정확한 표현으로 전문가들도 사용하는 ‘수출 관리’를 써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세코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그가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이후 25일 NHK는 실제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수출 관리 체제의 재검토’라고 바꿔 보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요미우리신문도 ‘수출 규제’ 대신 ‘수출 관리’로 표현을 바꿨다. 극우 성향인 산케이신문은 처음부터 ‘수출 관리’라는 용어를 써왔다. 

다만 일본 6대 신문 매체 중 아사히, 마이니치, 니혼게이자이, 도쿄 등 4개 신문은 여전히 ‘수출 규제’라고 표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