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신입사원 교육도 맞춤형 시대"
현대百 "신입사원 교육도 맞춤형 시대"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7.2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레니얼 세대 특성 맞춘 게임형 교육 콘텐츠, 동영상 강좌 등 강화
게이미케이션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신입사원.(사진=현대백화점그룹)
게이미케이션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신입사원.(사진=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그룹이 밀레니얼 세대(1980~1995년 출생자)의 특성에 맞춰 게임형 교육 콘텐츠를 늘리고 동영상 교육 강좌를 강화하는 등 신입사원 교육을 업그레이드한다.

이는 기존 선배의 경험이나 노하우, 전문가의 지식을 탑다운 방식으로 전달하는 ‘강의식’ 교육만으로는 밀레니얼 세대인 신입사원들의 역량을 끌어내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올 하반기부터 입사 후 1년간 진행되는 신입사원 직무교육 과정을 개편한다고 22일 밝혔다. 대상은 올 하반기 입사하는 그룹 전체 대졸 신입사원 200여명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매년 400~600명 규모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하고 있다.

장영순 인재개발원장(상무)은 “기존과 같은 강의식 교육 과정으로는 밀레니얼 세대의 역량을 충분히 이끌어낼 수 없다고 판단해, 교육과 이들이 좋아하는 게임을 융합시킨 자체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게 됐다”며 “신입사원들의 교육 참여도와 몰입도를 높여 자연스럽게 학습효과도 올라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우선, 신입사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게임형 교육 콘텐츠를 대폭 늘릴 예정이다. 게임이 아닌 분야의 문제 해결에 게임적 사고와 과정을 적용하는 ‘게이미피케이션(Gamification)’을 신입사원 직무교육에도 적용한다.

게임형 교육 콘텐츠는 그룹의 비전과 핵심가치, 계열사별 사업영역 등 신입사원이 알아야 하는 회사 관련 기본 정보 등으로, 올 하반기 보드게임·방탈출 게임·추리 게임 등 밀레니얼 세대가 관심을 갖는 게임 형태의 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또 향후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IT기술을 접목한 교육 콘텐츠 개발에도 나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사내 온라인 교육시스템(스마트 캠퍼스) 내 동영상 교육 콘텐츠도 밀레니얼 세대의 특성에 맞춰 새롭게 선보인다.

특히 짧은 시간에 콘텐츠를 소비하는 ‘스낵컬처(Snack Culture)’에 익숙한 이들 신입사원을 위해 긴 설명과 표, 그림 등으로 구성된 기존 50분 내외의 동영상 강좌 대신 5분가량의 ‘마이크로 러닝(분 단위 교육)’ 강좌를 대폭 확대한다.

현대백화점은 신입사원이 궁금한 점을 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마이크로 러닝 강좌를 1000여개 만들고 스마트 캠퍼스 내 동영상 강좌 검색 기능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재미있는 콘텐츠를 선호하는 신입사원들을 위한 웹툰·웹드라마 형태의 교육 콘텐츠도 제작할 예정이다.

또 신입사원 개개인의 특성을 반영한 ‘1:1 맞춤형 코칭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신입사원 개개인의 관심사와 흥미, 학습 스타일 등을 분석해 맞춤형 코칭을 진행하는 것이다. 전문가가 분석된 내용을 바탕으로 신입사원 개개인의 특성에 맞춘 ‘코칭 방안’을 만들어 신입사원이 배치되는 해당 부서의 팀장에게 전달할 방침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회사의 방향과 밀레니얼 세대 직원들의 가치관을 융합시켜 새로운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드는 것이 기업 성장에 가장 중요한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며 “밀레니얼 세대·Z세대(1995년 이후 출생자) 등 앞으로 입사하는 신입사원들의 개성과 창의성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