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LG 건조기 사태, 골든타임은 남았나
[기자수첩] LG 건조기 사태, 골든타임은 남았나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7.22 15:22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건조기의 콘덴서 자동세척 논란이 한국소비자원으로 넘어갔다. 소비자원은 이번 문제와 관련해 1000여건의 민원을 접수,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달 초 문제가 제기된 후 한 달도 안 된 시점으로, LG전자가 약속한 '콘덴서 10년 무상AS'만으로 소비자들의 불만을 잠재우기엔 역부족인 모양새다.

실제 소비자들은 밴드 등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리콜 또는 환불 등 LG전자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 중이다. 당초 광고했던 콘덴서 자동세척 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 것을 넘어, 자동세척에 사용되는 '응축수'가 배출되지 않아 악취를 유발한다는 이유에서다. 콘덴서 세척을 위해 수리기사의 방문을 기다려야 하고, 잦은 분해조립으로 고장 날 확률이 높아진다는 점도 불만사항이다. 반면 LG전자는 자동세척 기능이 완벽하지 않다 해도 건조기 성능에 끼치는 영향은 없다고 항변 중이다.

어쨌건 한국소비자원에 넘어간 만큼 '리콜'까진 힘들어도 나름의 원인규명과 대책발표가 있을 전망이다. 현행 제도에서 리콜을 결정하는 가장 큰 요인은 '위해성' 유무다.

아쉬운 건 LG전자가 소비자원으로 사안을 넘기지 않고 좀 더 유연하게 대응 했다면 어땠을까. 소비자들의 분노는 직접 문제점을 겪고 있음에도 LG전자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격발됐기 때문이다.

물론 LG전자로선 곤혹스런 입장일 수 있다. 100만대 이상 팔린 제품을 '리콜' 또는 '환불'이라도 한다 치면 판매가를 100만원으로 잡아도 1조원 이상 든다. 대기업 회계장부에서나 볼 수 있는 천문학적 금액이다. 그러나 '가전명가', '백색가전은 역시 LG'라는 명성의 가치는 그 이상일 것으로 보인다. 적극적인 원인규명에 나서며 소비자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문제가 확인될 경우 사과와 부품 교체 등 대안을 제시하는 게 장기적으로 더 큰 가치를 얻을 수 있다는 뜻이다.

올해 초 구광모 LG그룹 부회장은 신년사 10분 스피치에서 ‘고객’이란 단어만 총 30번 언급했다고 한다. 'LG의 고객 가치는 남보다 앞서 주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의 신념과 LG전자의 명성을 지킬 만큼 골든타임이 남았길 바란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치 엘쥐 2019-08-09 21:51:51
고객을 삼십번 강조하신 그 맘으로 건조기 모두 환불하세요 고객이 없는 엘지가 무슨 의미가 있나요
썩어가는 냄새로 고통받는 고객들에게 환불로 보답하세요

너무한건조기 2019-08-09 18:48:56
10년 무상보상 이라는 말장난에 기사님들이 건조기 분해해서 세척까지 하는게 무슨 보상 입니까? 썩은 물 응축수에 곰팡이 먼지에... 엘지는건조기 결함 인정하십시오

쯔증는드 2019-07-25 10:23:11
소비자보호원은 정말 소비자 편이어야 할텐데요.... 제대로 분해해서 검사해주셔야할텐데... 그나저나 우리집 저 건조기는 또 기사님불러야되는데.. 하아 스트레스

이정봉 2019-07-23 21:36:41
공정한 조사와 대안 기대하지만..글쎄입니다

엘지 2019-07-23 10:05:35
고인물 빠질 수 없는 구조/ 골든타임은 지난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