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하지 않은 회동"
황교안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하지 않은 회동"
  • 허인 기자
  • 승인 2019.07.20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에 비판 글… "거의 우리 당의 대안 뿐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회담 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회담 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과 관련,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도 하지 않은 회동은 결국 말뿐이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2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한국당이 고심 끝에 제안한 청와대 회동은 거의 우리 당의 대안 뿐이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진심이었기에 우리는 일본 통상제재에 대한 나름의 해법을 만들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청와대 회동에서 조속히 (한일) 양국 정상이 만나 담판을 짓고, 일본과 미국에 특사를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며 "또 한미일 공조의 복원을 강조하고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 대표는 "일을 그르친 뒤에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후회도 할 줄 모르는 이 정부에 화가 많이 나 더욱 진심을 담아 말했지만 답답한 대답 뿐이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국민만 바라보며 아무런 조건 없는 청와대 회동을 제안했고 국민의 마음을 담아 회동에 임했다"고 강조했다. 

또 "아쉬움도 크지만, 후회하지 않는다. 설사 우리의 제안이 대답 없는 메아리가 되더라도 우리는 제안을 멈출 수 없다"며 나라와 국민을 위해 우리가 답할 것"이라고 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