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차량은 더욱 안전하게, 시민은 안심하고 보행'
인천 '차량은 더욱 안전하게, 시민은 안심하고 보행'
  • 고윤정 기자
  • 승인 2019.07.18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관기관과 협력 하반기 교통안전대책 강화 추진

인천시는 지역의 교통사고 발생량이 감소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교통사고 사망자가 늘어 이를 개선하기 위해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하반기 교통안전대책을 더욱 강화해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사망사고 주요 원인을 면밀히 분석해 화물, 버스, 택시 등 사업용 차량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고령자·보행자 중심의 안전대책을 마련해 사고예방에 주력한다.

시는 최근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이달 부터 10월말까지 운전면허를 자진반납 한 만 70세 이상 어르신에게 최초 1회에 한해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최대 2000명까지 지원한다.

또 노인 보행 안전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약 60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노인보호구역을 375개소로 확대한다.

시는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의 45.5%(68명 중 31명)를 차지하고 있는 사업용 차량의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시·군·구 및 공단과 협업해 운수업체의 안전관리실태를 체계적으로 점검하고, 경찰청과 협조해 사업용 자동차 교통법규 위반 행위를 집중 단속하는 등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한다.

또한, 26일까지 시 및 교육청에서 관할하는 어린이 통학버스 약 6000여대를 대상으로 안전장치 정상 작동, 불법개조 여부, 의무교육 이수 여부 등 일제 점검, 통학버스 사고예방에도 힘쓴다.

시는 ‘안전속도 5030’ 사업도 올해 하반기부터 시 일부지역에서 시범운영한다. 이 사업은 보행자 안전과 사망자 감소를 위해 도심 차량 제한속도를 60km에서 50km로 낮추고, 보호구역·주택가 등 특별 보호가 필요한 지역은 30km로 낮추는 정책이다.

인천경찰청과 협력해 시행하며, 2022년까지 인천시 전 구간으로 확대 실시한다.

더불어 보행자 사고예방을 위해 횡단보도 투광기 설치, 보호구역 내 맞춤형 교통안전 시설물 보강, 안전한 통학로 조성 등 교통안전 인프라를 확대 개선하며, 원도심 도로 등 차선 노후화로 인해 식별이 곤란한 노후 불량차선에 대한 면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8월부터 12월까지 10억원의 예산을 추가로 투입, 노후차선 정비 사업을 확대한다.

이승학 시 교통정책과장은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차량은 더욱 안전하게, 시민은 안심하고 보행’하는 환경을 조성해,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하고 교통사고 사망자 없는 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인천/고윤정·박주용 기자

yj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