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규모 비해 약한 내수…韓 무역의존도, 일본의 2.4배
무역규모 비해 약한 내수…韓 무역의존도, 일본의 2.4배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9.07.18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20 국가 중 韓 수출의존도 3위·수입의존도 4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의 무역의존도가 일본의 두배를 넘어 70%에 육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경제에서 수출입이 차지하는 비중인 무역의존도가 높으면 대외 환경이 불안해질 때 그만큼 국내 경제가 영향을 받는다.

18일 한국무역협회와 국제통화기금(IMF),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한국의 수출의존도는 37.5%로 집계됐다.

주요 20개국(G20) 중 네덜란드(63.9%), 독일(39.4%)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치다. 네덜란드는 중계무역국이고 독일은 유럽연합(EU) 내 무역이 활발한 데다가 완제품과 소재부품 모두 강국이라는 점에서 한국과 차이가 있다.

수출의존도는 전체 수출액을 국내총생산(GDP)으로 나눈 수치다.

이 수치가 클수록 한 나라의 경제가 수출에 의존하는 정도가 높다는 뜻이다. 이는 주요 무역상대국의 경기 변동이나 글로벌 경제 상황에 따라 국가 경제가 좌우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한국에 대해 반도체 핵심 소재 3개 품목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한 일본의 수출의존도는 14.3%로 한국의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20개국 중에서는 미국(8.0%), 브라질(10.6%), 인도(11.5%) 다음으로 낮았다.

전체 수입액을 GDP로 나눈 수입의존도 역시 한국이 일본보다 두배 이상 높았다.

한국의 수입의존도는 31.3%로 네덜란드(56.3%), 멕시코(36.6%), 독일(31.7%)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일본의 수입의존도는 13.8%로 브라질(7.7%)과 미국(12.4%)과 함께 수입의존도가 가장 낮은 국가에 속했다.

수출의존도와 수입의존도를 합한 무역의존도는 한국이 68.8%로 일본 28.1%의 2.4배에 달했다.

2018년 한국의 수출의존도는 37.3%로 전년보다 0.2%포인트 내려갔지만, 수입의존도는 33.0%로 1.7%포인트 올라 전체 무역의존도는 68.8%에서 70.4%로 상승했다. 이는 2014년 77.8% 이후 4년 만에 최고치다.

한국의 높은 무역의존도는 꾸준히 지적을 받아왔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8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세계 경제 둔화 폭이 예상보다 크고 보호무역주의와 통상갈등이 더해져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무역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나마 수출입 의존도가 조금씩 하락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인 신호다. 한국의 수출의존도는 2008년 42.1%에서 2018년 37.3%로 4.8%포인트, 같은 기간 수입의존도는 39.5%에서 33.0%로 4.5%포인트 하락했다.

문병기 무역협회 수석 연구원은 "일본은 한국보다 무역 규모가 크지만, 내수시장이 튼튼해서 대외의존도는 낮은 편"이라며 "한국도 수출입국 다변화와 소재부품 국산화 등을 통해 의존도를 낮출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