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김연 의원, 공무원 대상 ‘성인지 예산 작성 방안’ 특강
충남도의회 김연 의원, 공무원 대상 ‘성인지 예산 작성 방안’ 특강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9.07.1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담당관실에서 주관 담당자 교육에서
“실효적인 성인지 예산제도 강조”
16일 김연 도의원이 충남도서관에서 성인지 예산제도의 중요성과 작성 시 유의사항을 주제로 강의를 하고 있다.(사진=충남도의회).
16일 김연 도의원이 충남도서관에서 성인지 예산제도의 중요성과 작성 시 유의사항을 주제로 강의를 하고 있다.(사진=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김연 의원이 지난 16일 충남도서관에서 성인지 예산제도의 중요성과 작성 시 유의사항을 주제로 강의를 했다.

예산담당관실 초청으로 이뤄진 이날 강의는 예산·기금·성인지·성과예산 업무담당자 등 약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김연 의원은 강의를 통해 2018년 성인지 예산서와 결산서를 분석한 결과를 인용하며, “성과목표 설정 타당성 결여, 성인지 대상사업 부적정, 남녀간 역차별 및 사업방식 부적정 사례, 수혜자 근거 불명확 사례 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인지 예산서 및 결산서의 성과목표 달성 여부 보다는 그 원인을 분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달성여부를 점검하는 것이 성인지 결산의 주요 목표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어 “성인지 예산의 액수와 사업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편성된 예산이 성별격차를 완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될 수 있어야 하며, 기존 사업 중 불필요한 사업은 제외하고 성평등을 고려한 필요 예산을 적극 편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끝으로 “공무원교육, 컨설팅 등 성인지 예산제도 지원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라며 성인지 예산제도의 질적 개선을 위한 실무협의체 운영 강화를 제안했다.

한편, 김연 의원은 지역성평등지수 향상을 위한 정책 연구모임을 이끌었으며, 제312회 정례회시 도정질문 등을 통해 성인지 예·결산제도가 도입된지 7년차에 접어들고 있지만, 아직도 제도운영의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며 성인지 예산제도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