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전 의원 갑작스러운 비보… 방송가도 '비상'
정두언 전 의원 갑작스러운 비보… 방송가도 '비상'
  • 박준수 기자
  • 승인 2019.07.1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모습.(사진=연합뉴스)
故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정두언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의원이 16일 숨진채 발견된 가운데 그가 출연하던 방송프로그램도 일제히 비상이 걸렸다.

정 전 의원은 숨지기 전인 이날 오전에도 MBC 라디오 ‘이승원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 출연해 한일 갈등 심화 등에 관해 토론을 벌여 시청자들과 활발하게 소통했다.

정 전 의원은 종합편성채널인 MBN의 ‘판도라’와 KBS 1TV ‘사사건건’중 한 코너인 ‘여의도 사사건건’에 고정 출연 중이었다.

이 외에도 여러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자주 시청자와 만났으며, 현역 국회의원 시절엔 4집 음반까지 내는 등 ‘가수 의원’으로 불리기도 했다. 

이런 정 전 의원의 사망소식에 제작진들은 큰 충격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고정 출연하던 프로그램의 제작진들은 상황파악과 동시에 대책마련에 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4시 25분께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인근 북한산 자락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3선(17,18,19대) 의원 출신이자 이명박 정부 시절 권력 최중심에 섰던 인물로 평가받는다.

wnstn030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