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한강시민공원 ‘김외정 백합나무길’ 조성
구리, 한강시민공원 ‘김외정 백합나무길’ 조성
  • 정원영 기자
  • 승인 2019.07.1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 기증자 성명 딴 길 명명…제막식 개최
(사진=구리시)
(사진=구리시)

경기 구리시는 지난 15일 구리한강시민공원 장미터널 뒤편부터 530m 구간의 백합나무 식재 구간 산책로를 강원대 산림과학 연구소 김외정 박사의 이름을 따온 ‘김외정 백합나무 길’이라 명명하고, 입구에 표지석을 세우는 제막식을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10년~2015년까지 국립산림과학원 김외정 박사로부터 백합나무 2000주를 기증받아 한강시민공원을 비롯한 시내 주요 공원 등에 식재했다.

이를 통해 공원 품격 향상과 미관 개선 및 싱그러운 산책 환경 조성으로 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편안한 휴식이 있는 힐링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시는 20만 시민의 감사한 마음을 담아 백합나무 기증자인 강원대 산림과학연구소 김외정 박사의 이름을 따 구리한강시민공원 백합나무 식재 구간을 ‘김외정 백합나무 길’이라고 명명했다.

백합(튤립)나무는 수령 30년생 1구루당 연간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6.8(탄소 t)으로 동일 수령인 소나무(4.2), 낙엽송(4.1), 잣나무(3.1) 등에 비해 많게는 2.2배, 적게는 1.6배의 우수한 저감 능력을 갖고 있어 탄소 먹는 하마로 불리울 만큼 탄소 저감 능력이 탁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최근 사회적 관심 대상인 미세먼지와 오존, 탄소 저감 능력까지 두루 갖춘 맞춤형 나무로 각광받고 있다.

또한 타 수종에 비해 성장 속도가 1.5~2배의 빠른 속성수로 모두 성장한 백합나무의 경우 36m까지 자라는 대형 수종이다.

[신아일보] 구리/정원영 기자

wonyoung55@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