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 차(茶) 관련 교육자료 개발한다
보성, 차(茶) 관련 교육자료 개발한다
  • 임준식 기자
  • 승인 2019.07.16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군-농촌진흥청, 교육프로그램 개발 추진
(사진=보성군)
(사진=보성군)

전남 보성군은 지난 10일 광주무등산생태탐방원에서 농촌진흥청과 함께 2018년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1호로 지정된 보성차를 활용한 ‘지역사회와 연계한 농업유산 교육프로그램 개발’워크숍을 추진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국립농업과학원 시험연구사업의 일환으로 보성군과 농촌진흥청이 농업유산의 교육적 활용을 위해 자유학년제와 연계한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 실시됐다.

앞으로 군은 연말까지 3차례에 걸친 워크숍을 진행하고 지역의 교육자원과 연계해 중학교에서 활용 가능한 농업유산 교육용 매뉴얼과 학습자료를 개발하여 내년부터 본격 보급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미래세대에게 농업유산의 가치를 알리는 의미 있는 교육자료가 개발되기를 바란다”며 “국가중요농업유산지정 지역으로서 주민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지역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또한, 농촌진흥청 김미희 과장은 “지속가능한 농업유산의 보전과 계승을 위한 지역사회와 함께 다양한 활동이 전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가중요농업유산은 농업인이 해당 지역의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 온 유형·무형의 농업자원으로서, 수많은 농업유산 중 보전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되는 것을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해 농촌가치 창출 및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신아일보] 보성/임준식 기자

js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