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의원, 한수원 보안 관리 문제 질책
박대출 의원, 한수원 보안 관리 문제 질책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9.07.16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만3천여개 파일 무단 복사, 외부유출 확인조차 못해"
박대출의원
박대출의원

한국형 원전 핵심기술 유출사고가 큰 파장을 낳고 있는 가운데, 2017년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직원이 해외 재취업 목적을 위해 회사 내부문서가 포함된 파일 4만3천여개를 개인 노트북으로 무단 복사한 것이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대출 의원(자유한국당)이 16일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수원은 지난 2017년 9월 새울원자력본부 소속 A씨를 미등록 휴대용저장매체 사용 등 정보보안관리지침 위반 혐의로 징계 처분했다.

원전 기계․배관․전기․계측공사 분야 등 건설 기전공사 총괄업무를 수행해 오던 A씨는  2017년 1월 상급자 승인 없이 업무용PC에 적용된 보안정책을 해제시켜 회사 내부자료(2374건)를 자신 소유의 미등록 외장하드로 무단 복사했다는 것이다.

한수원 감사실 처분요구서에 따르면 A씨가 복사한 자료에는 신고리 3,4호기 관련 자료 등이 포함돼 있다. 그러나 감사실시 중 해당 외장하드에서 개인 노트북으로 무단 복사한 4만3,339개 파일의 외부전송 내역은 확인조차 못했다. 한수원은 파일 외부유출은 없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해외 재취업을 위해 부정한 방법으로 회사 내부자료를 무단 복사했고, 유출 의혹이 있음에도 한수원의 징계는 고작‘견책’이었다.

박대출 의원은 “수십년 간 피땀 흘려 이룩한 원전 기술을 지키는 일은 당연한 의무인데도 그동안 한수원은 허술하기 짝이 없는 보안 관리행태를 보여 왔다”면서“탈원전으로 국내를 이탈하는 인력이 많아져 기술 유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정부 차원의 조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