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12일 퇴원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12일 퇴원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7.1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모포트' 시술 받아…롯데지주 "기력회복, 소공동 롯데호텔 도착"
신격호 회장이 입원한 지 11일 만에 기력을 회복하고 소공동 롯데호텔에 도착했다.(사진=연합뉴스)
신격호 회장이 입원한 지 11일 만에 기력을 회복하고 소공동 롯데호텔에 도착했다.(사진=연합뉴스)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지난 2일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한 지 11일 만인 12일 퇴원했다.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은 안내문을 통해 “아버지께서 오늘 무사히 퇴원하셨다”며 “아버지의 건강을 염려해준 분들 모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신동주 회장에 따르면 신격호 명예회장은 6월 들어 식욕이 저하된 것 외에 건강상의 특별한 이상이 없다는 주치의 진단이 있었다. 다만 이 주치의가 추천한 ‘케모포트’라는 시술을 진행하려고 입원을 선택했다.

케모포트는 일시적으로 식사섭취가 어려운 상황이 되더라도 효과적으로 영양섭취가 가능하도록 하는 시술로 몸에 부담이 없고 위험성도 낮은 간단한 시술로 알려져 있다.

실제 신격호 명예회장은 시술 후 예후도 좋고 식욕도 좋아져 오늘 퇴원했다.

이와 관련 롯데지주는 “신격호 명예회장이 기력을 회복하고 12일 오후 3시경 퇴원 후 4시10분경 소공동 롯데호텔에 도착했다”며 “후견인으로부터 고령인 만큼 퇴원 후에도 각별한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해 들었다”고 설명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