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초복 맞아 고객사 임직원에게 보양식 제공
CJ프레시웨이, 초복 맞아 고객사 임직원에게 보양식 제공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7.1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탁 운영 오피스 등 구내식당 380여곳에서 10만그릇 대접
에쓰오일 온산공장 근무자들이 점심식사로 초복 특식 메뉴를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CJ프레시웨이)
에쓰오일 온산공장 근무자들이 점심식사로 초복 특식 메뉴를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CJ프레시웨이)

CJ그룹의 단체급· 식자재 유통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초복을 맞이해 고객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특식 메뉴를 선보였다.

CJ프레시웨이는 12일 위탁 운영 중인 오피스와 산업시설의 구내식당 380여곳에서 삼계탕 등 여름철 보양식을 점심식사 메뉴로 제공했다고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본격적인 여름철에 돌입하기에 앞서 초복(7월12일)부터 말복(8월11일)까지 한 달간 특식 메뉴로 사용할 국내산 삼계닭 총 15만수를 미리 확보했다.

이를 통해 CJ프레시웨이는 연간 삼계닭 소비의 30~40%가량이 집중되는 초복 당일에만 약 10만 그릇의 삼계탕 메뉴를 제공했다. 일부 식당에서는 점포 상황에 따라 닭개장, 닭곰탕 등의 메뉴를 마련하기도 했다.

이날 가장 많은 양의 삼계탕이 제공된 점포는 에쓰오일 온산공장에 위치한 구내식당이다. 이 점포에서는 점심에만 총 1300여 그릇의 삼계탕이 제공됐다.

에쓰오일 온산공장에서 근무 중인 김진수(32)씨는 “점심에 특식 메뉴가 제공되는 걸 보고서야 오늘이 복날인 줄 알게 됐다”며 “맛있는 보양식 메뉴를 특식으로 마련해줘서 평소보다 특별한 하루를 보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CJ프레시웨이 푸드서비스본부 관계자는 “정성스럽게 준비한 보양식 메뉴를 통해 고객사 구내식당을 이용하는 임직원들이 무더위를 이겨낼 기운을 충전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초복 등 시기에 맞는 메뉴 제공을 통해 고객 만족도 제고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