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집 앞에서 만나는 중랑구 '찾아가는 물놀이장'
집 앞에서 만나는 중랑구 '찾아가는 물놀이장'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9.07.12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부터 초교·공원 8곳서 이동식 물놀이장 순회 운영
서울 중랑구는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 관내 초등학교 6개교 및 공원 2곳에서 ‘이동식 물놀이장’ 운영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여름방학을 맞이해 아이들이 멀리 가지 않고 가까운 곳에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찾아가는 서비스를 마련한 것이다.

구는 지난 해 5개소에서 5회 운영하던 것을 올해는 총 8개소, 9회 순회 운영으로 장소 및 운영횟수를 크게 확대했다. 2017년부터 시작된 찾아가는 물놀이장이 연 평균 1만8000여 명이 이용할 정도로 아이들과 학부모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어, 올해 보다 많은 주민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물놀이장은 17일 능산공원을 시작으로, 24~28일 새솔초등학교, 신묵초등학교, 7월31일~8월4일 중목초등학교, 묵현초등학교, 8월7~11일 면목초등학교, 용마폭포공원, 8월14~18일 신내초등학교, 용마폭포공원 순으로 운영된다.

매주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운영되며, 시설 철거 및 이동 설치를 위해 월요일과 화요일은 쉰다.

이동식 물놀이장에는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다양한 워터슬라이드와 물놀이 풀장 등이 마련돼있고,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시설마다 안전전문요원, 자원봉사자 등이 배치된다. 또한 물놀이장의 물은 여과기를 설치 해 깨끗하게 관리한다.

이용 대상은 유아부터 초등학교 6학년까지이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주차 공간이 협소한 관계로, 대중교통 이용을 권장한다.

이와 함께 구는 지난 6월부터 중랑천 야외수영장, 신내근린공원 물놀이장, 봉수대공원 물놀이장 등 곳곳에서 물놀이장을 운영 중에 있다. 중랑천 야외수영장을 제외한 물놀이장의 이용요금은 모두 무료다.

류경기 구청장은 “무더운 여름 아이들이 멀리 가지 않고도 집 앞에서 친구들과 함께 신나게 놀 수 있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아이들, 주민들의 생활 속에 꼭 필요한 것들이 무엇인지 살피고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