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동두천, 공직자 하절기 복장 간소화 방안 추진
동두천, 공직자 하절기 복장 간소화 방안 추진
  • 김명호 기자
  • 승인 2019.07.1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8월 혹서기 직무 특성에 맞게 반바지 착용 시범운영
경기 동두천시청 한 직원이 복장간소화로 무더위를 시원하게 근무하고 있는 모습. (사진=김명호 기자)
경기 동두천시청 한 직원이 복장간소화로 무더위를 시원하게 근무하고 있는 모습. (사진=김명호 기자)

경기 동두천시는 일찍 찾아온 여름 무더위에 업무 효율성 향상 및 에너지 절약을 위해 지난 5일 전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하절기 복장 간소화 지침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주요내용은 공무원으로서 품위를 잃지 않는 선에서 시원한 복장으로 근무를 허용하는 것으로, 공식 의전이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 노타이에 각종 셔츠와 면바지 착용을 기본 권장하고, 7∼8월 혹서기 기간 중에는 직무 특성에 맞게 반바지 착용을 시범운영하고 있다.

올해 처음으로 시범운영하는 반바지 착용 허용은 직원 자율의사에 따라 시행하는 것으로, 단정한 상의와 반바지 착용을 기본적으로 권장하지만, 특히 대민 접촉이 많은 민원부서는 단정하지 못한 복장으로 민원인에게 불편함을 초래하지 않도록 한다.

시 관계자는 “간부급 공무원부터 솔선수범하여 전 공직자가 자연스럽게 참여하는 분위기 속에서, 자유롭고 편안한 복장 착용을 통해 창의적인 사고와 업무능률 향상이 되도록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동두천/김명호 기자

km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