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노조, 총파업 여부 8일 최종 결정
우정노조, 총파업 여부 8일 최종 결정
  • 박준수 기자
  • 승인 2019.07.05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파업 출정식 취소… 정부안 수용여부 노조 집행부에 위임
5일 우정본부화 최종 쟁의 협상을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는 우정노조 관계자들. (사진=연합뉴스)
5일 우정본부화 최종 쟁의 협상을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는 우정노조 관계자들. (사진=연합뉴스)

 

전국우정노동조합은 총파업 여부를 8일 최종 확정키로 했다.

우정노조는 5일 오전 두 차례 연기 후 열린 우정사업본부와의 최종 쟁의 조정 협상이 결렬 된 이후 전국 대의원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동호 우정노조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안 수용 여부에 대한 결정권은 집행부에 일임했으며, 집행부는 정부의 750명 추가 채용안을 받아들여 총파업은 하지 않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말했다. 

이어 “8일 오전회의에서 정부안 수용 여부와 총파업 돌입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초 6일 예정 됐던 총파업 출정식이 취소됐다.

앞선 조정회의에서 우정노조는 집배원 과로사 문제 해결을 위해 '주5일제 근무', '토요일집배 폐지', '집배원 2000명 즉각 증원' 등을 요구했다.

반면 우정본부는 국회 심의와 예산부족 문제로 '연말까지 주 5일제 시행', '공무원 집배원 아닌 위탁업체 소속 500명 즉각증원', '토요집배 유지'를 제안해 서로간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8일 우정노조 집행부의 판단에 따라 총파업에 돌입하게 될 경우 우정노조는 1958년 출범 이후 61년 만에 첫 총파업을 하게 된다.

wnstn030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